홍현희♥제이쓴 子 준범이, 벌써 백일…공식 첫 외출(슈돌)

홍현희♥제이쓴 子 준범이, 벌써 백일…공식 첫 외출(슈돌)

pickcon 2022-11-10 09:34:41

3줄요약
사진: KBS 제공

'슈퍼맨이 돌아왔다' 제이쓴 아들 똥별이 ‘준범’이 백일을 맞아 한층 물오른 꽃미모를 공개한다.

오는 11일 밤 10시 방송되는 KBS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455회는 '너의 모든 사랑스런 순간’ 편으로 꾸며진다. 이날 제이쓴 아들 똥별이 ‘준범’이 백일을 맞이한다.

생후 62일에 ‘슈돌’에 첫 출연해 손싸개를 꽁꽁 감싼 꼬물꼬물 손과 새근새근 낮잠 자는 모습으로 무해한 매력을 뽐낸 바 있는 준범이 백일을 맞이해 한층 튼튼하고 건강하게 자란 꽃미모를 공개하며 흐뭇함을 선사할 예정이다. 그런가 하면 아빠 제이쓴이 이웃들에게 나눠줄 준범의 백일 기념 ‘수수부꾸미’를 만든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준범은 백일을 맞이한 만큼 더욱 업그레이드된 힐링 요정의 매력을 선사할 예정이다. 준범은 날이 갈수록 엄마 홍현희를 쏙 빼 닮은 포실포실한 투턱과 오동통한 작은 손으로 보기만 해도 입가에 미소가 사르르 지어지는 무공해 청정 매력을 뽐낸다. 이날 준범은 곤히 잠들어 있는 모습으로 아기들이 100일이 지나면 통잠을 잔다는 ‘100일의 기적’을 시전한다. 그런가 하면 또랑또랑한 눈동자로 아빠 제이쓴과 눈맞춤을 하며 방긋방긋 웃고 있어 아빠의 눈에서 꿀이 뚝뚝 떨어지게 만드는 저력을 과시했다는 후문.

한편 새내기 아빠 제이쓴은 준범의 백일을 맞이해 동네 이웃들에게 나눠줄 선물로 수수부꾸미 만들기에 도전한다. 제이쓴은 백일을 맞이한 준범의 성장에 감개 무량한 마음을 담아 직접 만든 수수부꾸미를 들고 준범과 공식 첫 외출에 나선다고. 이웃들에게 육아 팁을 물으며 노력하는 ‘라떼파파’의 모습으로 아들 바보의 면모를 드러냈다고 해 제이쓴의 다정 끝판왕 육아에 관심이 집중된다.

어느덧 100일을 맞이해 아빠 제이쓴이 수수부꾸미를 만드는 동안 얌전하게 누워 아빠를 도와주는 힐링 매력을 선보일 준범의 모습은 내일(11일) 밤 본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한편,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금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Copyright ⓒ pickco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1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1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