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웃음꽃 핀 ‘복덩이들고(GO)’ 첫 방송…수산시장에 복 가져다 준 ‘국보급 목소리’

송가인, 웃음꽃 핀 ‘복덩이들고(GO)’ 첫 방송…수산시장에 복 가져다 준 ‘국보급 목소리’

아이돌 차트 2022-11-10 09:30:53

3줄요약


221110 송가인 보도자료.jpg
[사진 출처 : TV조선 ‘복덩이들고(GO)’ 캡처]

 

가수 송가인이 ‘복덩이들고(GO)’로 행복 배달에 나섰다.


송가인은 지난 9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 TV조선 ‘복덩이들고(GO)’에서 김호중과 프로그램의 시작을 함께 알리며 ‘만능 트롯 남매’ 케미를 뽐냈다.


‘복덩이들고(GO)’ 첫 방송에서 송가인은 ‘뽕 따러 가세’ 이후 오랜만에 TV조선을 찾은 모습으로 시선을 끌었다. 제작진이 김호중과 함께하게 된 기분을 묻자 송가인은 “최고죠. 어르신들의 BTS니까”라고 답하며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이끌었다.


송가인은 ‘복덩이들고(GO)’ 기획 회의에서 일손을 돕는 것은 물론, “뼈다귀탕이 자신 있다”라며 요리 실력까지 보여주겠다는 의욕을 드러내 시청자를 미소 짓게 했다. 또한 송가인은 ‘뽕 따러 가세’에서 입었던 한복을 떠올리며, 의상 아이디어까지 내놓아 흐뭇한 웃음을 자아냈다.


‘복덩이들고(GO)’ 첫 여행 날, 송가인은 다 함께 먹을 묵은지를 가득 싸와 남다른 스케일을 과시하는가 하면, 한껏 멋을 낸 김호중과 훈훈한 남매 케미를 자랑해 채널을 고정시켰다. 이어 흥과 기운을 선물해달라는 풍도 주민들의 사연이 공개되자, 송가인은 영상통화로 사연자와 인사를 나누며 유쾌함을 더했다.


강풍으로 풍도로 떠나는 배가 결항되자, 송가인은 김호중과 즉석 버스킹을 시도했고, 노래를 듣고 찾아온 팬을 만나 토크를 이어갔다. 팬이 ‘미스트롯’을 보고 노래 실력에 반했다며 속마음을 고백하자, 송가인은 감동해 ‘엄마아리랑’을 함께 부르는 시간을 마련하며 훈훈함을 안겼다.


배를 못 타게 된 돌발 상황에도 송가인은 긍정 에너지로 현장의 분위기를 밝게 리드했다. 송가인은 “호중이가 운전하는 차를 타고 영광이다”라며 운전기사로 활약한 김호중을 으쓱하게 만든 것은 물론, 소녀같은 발랄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이후 근처 수산 시장을 찾은 송가인은 해물 칼국수 먹방으로 군침을 유발했고, 김호중과 비빔밥까지 나눠 먹으며 찐남매 케미를 과시했다. 먹방 후 송가인은 김호중과 수산시장에서 즉석 무대를 꾸몄고, ‘한 많은 대동강’을 열창해 현장 분위기를 한껏 달궜다.


전 세계 어디든 흥과 복을 안고 찾아갈 송가인은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TV조선 ‘복덩이들고(GO)’에서 만나볼 수 있다.


아이돌차트 방지영 기자 doruro@idol-chart.com
저작권자 ⓒ 아이돌차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쿠팡 인기 상품 확인하고 계속 읽어보세요!

검색 결과 페이지로 이동되며,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