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란 토레스 2골, FC바르셀로나 4-2 승...사비 "수비적으로 고통 받고 있다" [UCL]

페란 토레스 2골, FC바르셀로나 4-2 승...사비 "수비적으로 고통 받고 있다" [UCL]

스포츠서울 2022-11-02 08:36:01

3줄요약
페란 토레스 골
FC바르셀로나의 페란 토레스(오른쪽)가 2일 오전(한국시간) 빅토리아 플젠과의 2022~2023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C조 원정 6차전에서 골을 넣은 뒤 동료를 껴안고 있다. 플젠|EPA 연합뉴스

[스포츠서울 | 김경무전문기자] “공격은 좋지만, 수비적으로 우리는 보통 이상으로 고통을 겪고 있다.”

사비 에르난데스 FC바르셀로나 감독이 2일 오전(한국시간) 빅토리아 플젠(체코)과의 2022~2023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32강) 조별리그 C조 최종 원정 6차전에서 4-2로 승리한 뒤 한 말이다.

바르사는 마르코스 알론소(전반 6분), 페란 토레스(전반 44분, 후반 9분), 파블로 토레(후반 30분)의 골이 터지며 2승1무3패(승점 7) 조 3위로 조별리그를 마쳤다. 이 경기에 앞서 이미 16강 진출이 좌절돼 다소 맥이 빠진 원정경기였다.
바르사 실점
FC바르셀로나 선수들이 실점 뒤 침통해 하고 있다. 플젠|AFP연합뉴스
바르사는 후반 6분 토마스 초리한테 페널티골을 내준 데 이어, 후반 18분 다시 그에게 골을 허용하는 등 수비에서는 불안했다. 플젠은 공점유율에서는 23%로 크게 뒤졌으나, 슈팅수에서는 22-11(유효 8-7)로 오히려 앞서는 등 바르사를 괴롭혔다.

사비 감독은 이날 페란 토레스-안수 파티-하피냐를 공격 최전방, 파블로 토레-프랑크 케시에-가비를 중원, 호르디 알바-마르코스 알론소-헤라르드 피케-엑토르 베예린을 포백, 이나키 페냐를 골키퍼에 포진시키는 등 선수기용에 변화를 줬다. 골잡이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는 휴식을 위해 이번 원정에서 제외됐다.

이날 같은 조 경기에서 바이에른 뮌헨은 홈에서 벤자민 파바르(전반 32분), 에릭 막심 추포 모팅(후반 27분)의 골로 인터밀란을 2-0으로 잡고 6전 전승(승점 18)으로 조별리그를 마쳤다. 인터밀란은 3승1무2패(승점 10). kkm100@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