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시장 경색에…은행권, "은행채 발행 당분간 최소화 한다"

채권시장 경색에…은행권, "은행채 발행 당분간 최소화 한다"

데일리임팩트 2022-10-26 14:37:05

3줄요약
사진. 금융위원회
사진. 금융위원회

[데일리임팩트 김병주 기자] 국내 은행권이 당분간 은행채 발행을 최소화하겠다는 입장을 금융당국에 전달했다. 또 채권시장의 신속한 안정화를 위해 기업어음(CP) 등을 매입하고 환매조건부채권(RP)매수 등을 통한 유동성 공급에도 나설 방침이다.

금융위원회는 26일 금융감독원, 국내 5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부행장들과 ‘제2차 은행권 금융시장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시장상황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은행업계와 금융당국은 지난 20일 1차 점검회의에서 확정된 유동성커버리지비율(LCR) 규제 정상화 조치 6개월 유예 결정 이후 은행권의 시장 안정 기여 상황등을 중점 점검했다.

은행권에서는 LCR 정상화 조치 유예 결정의 영향으로 금융시장 안정을 위한 자금 공급 여력이 확대됐다며 자체적인 추가 안정화 방안 시행을 지속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이를 위해 CP,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매입을 추진하고 머니마켓펀드(MMF) 운용 등을 통한 유동성 공급에 집중할 방침이다.

특히 채권시장 경색의 주 요인으로 손꼽히는 은행채 발행을 당분간 최소화하는 동시에 추후 채안펀드 조성 후에는 캐피털콜에 신속히 응하겠다고 강조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데일리임팩트에 “이밖에 기업 부문에 대한 원활한 자금 공급을 위해 산업금융채권 등 특수은행채 매입, 기업대출, 신용공여한도(크레딧 라인) 유지와 같은 지원도 지속하겠다는 입장도 전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금융당국은 앞으로도 현장과의 소통을 강화하면서 시장 상황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해 나갈 방침이다.

Copyright ⓒ 데일리임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1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1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