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08% 홀인원 6일만에 2번'..경찰, 홀인원 보험 사기 수사

'0.008% 홀인원 6일만에 2번'..경찰, 홀인원 보험 사기 수사

K trendy NEWS 2022-09-27 19:29:06

 [ K trendy NEWS 박준식 기자 ] 금융감독원이 홀인원 보험의 비용담보를 악용한 보험 사기 의심 사례를 적발해 경찰에 수사의뢰했다. '0.008% 홀인원 엿새간 두번' 홀인원 보험 사기 수사 진행 …편취 금액 10억원 달해  사진=2022.09.27. 연합뉴스영상캡쳐 K trendy NEWS DB ⓒ케이 트렌디뉴스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 K trendy NEWS 박준식 기자 ] 금융감독원이 홀인원 보험의 비용담보를 악용한 보험 사기 의심 사례를 적발해 경찰에 수사의뢰했다. '0.008% 홀인원 엿새간 두번' 홀인원 보험 사기 수사 진행 …편취 금액 10억원 달해  사진=2022.09.27. 연합뉴스영상캡쳐 K trendy NEWS DB ⓒ케이 트렌디뉴스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 K trendy NEWS 박준식 기자 ] 금융감독원이 홀인원 보험의 비용담보를 악용한 보험 사기 의심 사례를 적발해 경찰에 수사의뢰했다.

홀인원 보험은 아마추어 골퍼가 국내 골프장 등에서 홀인원을 성공할 경우 실제 지출한 축하만찬 비용, 증정품 구입비용, 축하라운드 비용 등을 보상하는 상품이다.

통상 아마추어 골퍼 기준 홀인원은 성공 가능성이 0.008%(주 1회 라운딩 시 약 57년 소요)로 알려졌을 정도로 매우 드물게 일어나는 일이다.

최근 '홀인원 보험'에 가입한 A씨는 평생 한 번도 어렵다는 홀인원(단 한 번의 샷으로 골프공을 홀컵에 집어넣는 것)을 엿새간 두번 성공했다고 연합뉴스에서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1차 홀인원 성공으로 보험금을 받고 나서 5일 후 새로운 홀인원 보험에 가입했고, 공교롭게도 다음 날 다시 홀인원에 성공해 보험금을 또 받았다.

같은 설계사를 통해 홀인원 보험 계약을 체결한 B씨와 C씨는 각각 홀인원에 성공한 후 같은 음식점에서 200만원 이상을 결제한 영수증을 내고 보험금을 타갔다.

최근 골프 인구가 크게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보험사는 운전자보험, 상해보험 등에 홀인원 보험을 특약으로 판매하고 있다. 이처럼 홀인원 보험을 마케팅 수단으로 활용하는 보험사가 속속 등장했다.

27일 금융감독원은 이런 희박한 홀인원을 단기간에 여러 차례 성공하거나, 허위의 홀인원 비용 영수증을 제출하는 등 보험사기가 의심되는 사례를 다수 확인했다고 밝혔다.

'0.008% 홀인원 6일만에 2번'..경찰, 홀인원 보험 사기 수사 사진=2022.09.27. MBC뉴스영상캡쳐 K trendy NEWS DB ⓒ케이 트렌디뉴스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0.008% 홀인원 6일만에 2번'..경찰, 홀인원 보험 사기 수사 사진=2022.09.27. MBC뉴스영상캡쳐 K trendy NEWS DB ⓒ케이 트렌디뉴스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금감원은 이와 관련한 기획조사를 시행해 보험금을 부당하게 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혐의자 168명을 확인했다. 편취 금액은 10억 원가량으로 추정했다. 다만 금감원은 단순히 홀인원 횟수가 많다는 이유만으로는 보험사기를 의심할 수 없는 만큼 홀인원 횟수와 보험금 수령액이 과도한 경우를 조사 대상자로 선정했다.

특히 허위 비용 청구가 의심되는 사람을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에 수사 의뢰했다.

연말까지 보험사기 특별단속 중인 국수본은 홀인원 보험사기 의심 사례에 대해 각 시도경찰청에서 입건 전 조사(내사) 또는 수사하도록 조치했다. 수사 결과는 금감원과 공유할 예정.

경찰청은 "계약자가 캐디 등과 공모해 보험회사에 허위로 발급받은 홀인원 증명서를 제출하거나, 실제 지출하지 않은 비용을 청구하는 등 행위는 보험사기에 해당하므로 유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금감원과 경찰청 국수본은 홀인원 보험사기 기획조사 결과를 토대로 수사에 필요한 사항 등을 사전 협의하고, 수사 과정에서 허위 비용 청구 등 구체적인 혐의 입증을 위해 적극적으로 공조한다는 계획이다.

Copyright ⓒ K trendy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