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1' 운명의 與 전체회의…이준석 추가 징계 이뤄질까

'D-1' 운명의 與 전체회의…이준석 추가 징계 이뤄질까

머니S 2022-09-27 19:24:37

3줄요약
국민의힘 윤리위원회가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안건을 전체회의에 상정할지 여부를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국민의힘 윤리위에 따르면 오는 28일 오후 7시 전체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회의에서는 김성원·권은희·김희국 의원에 대한 징계를 심의할 예정이다. 윤리위는 이들로부터 소명을 듣고 징계 여부와 수위를 결정할 계획이다.

당내 초미의 관심사인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안건은 법원의 가처분 결정 이후로 넘어간 것으로 보인다. 당초 당 안팎에서는 "윤리위가 오는 28일 이 전 대표의 추가 징계 수위를 결정할 것"이라고 전망했으나 현재까지 이 전 대표에게 소명 자료 요청이나 출석 요구 통보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윤리위는 윤석열 대통령과 여당을 '양두구육' '개고기' '신군부' 등으로 표현해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이 전 대표가 '정진석 비상대책위원회'를 상대로 제기한 가처분 사건의 심리가 윤리위 전체회의와 같은 날 열리는 점이 고려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여권에서는 윤리위가 법원의 판단에 부담을 느끼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이 전 대표를 둘러싼 경찰 수사 역시 끝나지 않은 상황인 만큼 윤리위가 징계 결정을 유보할 가능성도 있다.

이 전 대표의 가처분 신청 사건을 담당하는 서울남부지법 민사51부는 오는 28일 오전 11시 당헌·당규를 개정한 전국위원회 효력 정지(3차),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 직무집행 정지 등(4차), 비대위원 6명에 대한 직무집행 정지 등(5차)을 일괄 심문한다.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