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나·테라 사태 조사중 검찰, 권도형 비트코인 388억원 동결

루나·테라 사태 조사중 검찰, 권도형 비트코인 388억원 동결

아이뉴스24 2022-09-27 19:16:40

3줄요약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루나·테라 가격 폭락 사태를 수사 중인 검찰이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의 소유로 추정되는 비트코인(BTC) 등 가상자산 수백억원을 동결했다. 권 대표가 은닉한 것으로 추정되는 가상자산은 약 950억원 규모로 추정된다. 검찰은 이 중 388억원 규모의 비트코인을 동결했다.

27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수단(단성한 단장)은 권 대표가 소유한 국내·외 가상자산을 추적, 가상자산 거래소 2곳에 예치된 권 대표의 비트코인을 동결 요청했다.

검찰에 따르면 지난 14일 권 대표의 체포영장이 발부된 직후 권 대표 측이 소유한 비트코인 약 3천313개가 해외 가상자산 거래소 두 곳으로 이체됐다. 이에 검찰은 이 중 한 거래소인 쿠코인에 이체된 비트코인을 388억원을 동결했다.

비트코인 관련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그러나 다른 한 곳의 거래소인 오케이엑스는 검찰의 동결 요청에 응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오케이엑스가 자산 동결을 하지 않으면서 해당 비트코인은 권 대표의 도주 등 자금으로 활용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현재 권 대표가 은닉을 시도한 것으로 추정되는 가상자산은 950억원 규모디.

한편,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는 전날 권 대표에 대한 적색수배를 발령하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나서는 모습이다. 적색수배는 국제수배 중 최고 단계다.

또한 법원의 체포영장을 발부받은 검찰은 외국인인 니콜라스 플라티아스를 제외한 5명에 대해 외교부에 여권 무효화 조치를 요청했다.

권 대표는 싱가포르에서 도피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현지 경찰이 이를 부인한 상태다.

다만 권 대표는 이날 오전 2시쯤 SNS 채널인 트위터를 통해 “이미 말했듯 (나는) 숨으려는 노력은 하지 않는다”면서 자신의 도피 의혹을 부인했다. 그는 "산책하러 가고 쇼핑몰도 간다"며 "(지금은) 내 집 안방에서 코딩 중이다"라고 전했다.

권 대표는 가상자산 루나와 테라를 개발한 인물로, 지난 5월 이들 코인의 가격이 폭락하면서 일주일 사이 코인 시가총액 약 450억 달러(64조2천600억원)가 증발했다. 이에 다수의 투자자들은 권 대표 등을 사기 등 혐의로 고소했다.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