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브스가 잘 못 썼다!...좌측 지배한 '황소' 황희찬, "더 완벽해질 거야"

울브스가 잘 못 썼다!...좌측 지배한 '황소' 황희찬, "더 완벽해질 거야"

인터풋볼 2022-09-24 09:30:00

3줄요약

[인터풋볼=신동훈 기자(고양)] 황희찬은 울버햄튼에 있을 때보다 더 좋은 움직임을 보였다. 황소 그 자체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대표팀은 23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9월 A매치 평가전에서 코스타리카와 2-2로 비겼다.

아쉬운 무승부였지만 황희찬은 빛났다. 황희찬은 좌측 공격수로 나왔다. 비슷한 위치에 있던 손흥민, 권창훈이 중앙 지향적으로 움직였다면 황희찬은 측면에 붙어 움직였다. 김진수와 호흡하며 좌측에서 활로를 열기 위해 노력했다. 특유의 저돌적인 돌파와 황소 같은 드리블로 코스타리카 우측 수비를 지속적으로 흔들었다.

골까지 터트렸다. 윤종규 패스를 받아 강력한 왼발 슈팅을 날리며 골망을 흔들었다. 득점 이후에도 황희찬은 위협적인 장면을 계속 만들었다. 황소가 떠오르는 돌파가 이어졌고 연계, 슈팅 모두 좋았다. 울버햄튼 때와 달랐다. 울버햄튼 때는 중앙에서 주로 움직이며 압박과 침투를 위주로 하는데 다소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벤투호에서 황희찬은 ‘황소 그 자체’였다.

팀은 수비 문제를 드러내며 2-2로 비겼다. 하지만 황희찬은 제 몫을 다했다고 볼 수 있다. 괜히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뛰는 공격수가 아니었다. 다가오는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의 활약도 기대하게 했다. 측면에서 흔들어주고 끊임없이 공격 루트를 확보하며 위협을 가하는 황희찬이 있다면 벤투 감독은 다양한 공격 전술을 구사할 수 있을 것이다.

믹스트존 인터뷰에 나선 황희찬은 “골을 넣어 기쁘지만 더 좋은 상황을 만들 수 있었는데 그러지 못해 아쉽다. 홈에서 지지 않은 건 굉장히 중요하다. 더 발전할 수 있는 부분을 잘 맞춰가겠다. 그러면 월드컵에서 좋은 모습을 보일 것 같다”고 총평했다.

이어 “울버햄튼에서 뛰는 시간이 짧다. 아쉬운 게 사실이다. 노력으로 이겨낼 수밖에 없다. 노력하면서 더 발전하면 클럽이든, 대표팀이든 훨씬 더 나은 모습을 보일 것이다. 오늘도 열심히 준비했던 게 좋은 결과로 이어진 듯하다”고 이야기했다.

좌측으로 활약한 부분에 대해선 “어렸을 땐 왼쪽을 더 선호했는데 지금은 좌우 모두 잘 뛸 수 있다. 어디서 뛰든 돌파를 하고 많이 흔들어주면서 동료들이 많은 골을 넣을 수 있도록 하게 만들 것이다. (손)흥민이형과 바꿔가면서 상대 수비를 괴롭히는데 집중한다. 서로 그렇게 도와주면서 좋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더 발전하고 싶다는 걸 강조했다. 황희찬은 “압박할 때 서로 합을 맞춰 조직적으로 할 필요가 있다. 압박에 관한 이야기를 많이 나눠야 한다. 결정력 개선도 필요하며 수비적으로 나아져야 한다고도 생각한다. 난 완벽한 선수가 되고 싶다. 그래서 모든 부분을 개선하고 발전시킬 계획이다”고 했다.

사진=장승하 기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