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원짜리 변호사' 남궁민, 골 때리는 변호 시작…통쾌한 승소 거둘까

'천원짜리 변호사' 남궁민, 골 때리는 변호 시작…통쾌한 승소 거둘까

엑스포츠뉴스 2022-09-23 13:30:27

3줄요약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천원짜리 변호사’ 남궁민이 동종전과 4범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골 때리는 변호 활동을 개시한다.

23일 첫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는 수임료는 단돈 천원 실력은 단연 최고, '갓성비 변호사' 천지훈이 빽 없는 의뢰인들의 가장 든든한 빽이 되어주는 통쾌한 변호 활극.

극중 남궁민은 천 원짜리 한 장으로 만날 수 있는 가성비 최강의 법조 히어로 천지훈 역을 맡아 또 하나의 인생캐 경신을 예고한다.

이 가운데 ‘천원짜리 변호사’ 측이 첫 방송을 앞두고, 수임료를 단돈 천 원만 받는 천지훈의 별난 변호사 사무실의 본격적인 영업 개시를 알리는 스틸컷을 선공개했다.

공개된 스틸 속 천지훈은 사무장(박진우 분)과 함께 현장 조사를 위해 ‘기차역’부터 ‘경찰서’까지 동에 번쩍, 서에 번쩍하며 발품을 팔고 있는 모습. 또한 천지훈은 법정 변호인석에 앉아 피고인에게 작전 코칭(?)을 하는 등 열혈 변호를 펼치고 있다.



과연 이 모든 것이 수임료 천 원짜리 변호 활동이 맞는지 놀라움을 안기며, 그가 승소를 따내 ‘갓성비 변호’에 화룡점정까지 이뤄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날 방송에서 천지훈은 소매치기 미수로 기소를 당한 피고인의 변호를 맡는다. 특히 피고인은 동종전과 4범의 전과자로, 모두가 그의 유죄를 확신하고 있는 상황.

그러나 천지훈은 억울함을 호소하는 피고인과 피고인 가족들의 안타까운 사연을 접하고 그들의 든든한 빽이 되어주기로 한다. 이에 승산 없는 소송의 변호인으로 나선 천지훈이 어떤 골 때리는 전략과 변론을 통해 판세를 뒤엎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또한 영업 개시와 함께 통쾌한 승소를 따낼 수 있을지 본 방송에 이목이 집중된다.

'천원짜리 변호사’는 23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사진 = SBS ‘천원짜리 변호사’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Copyright ⓒ 엑스포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