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나비 최정훈 “방탄소년단과 이름 나란히…영광” (히든싱어7)

잔나비 최정훈 “방탄소년단과 이름 나란히…영광” (히든싱어7)

스포츠동아 2022-09-23 07:34:00

3줄요약

최정훈의 표정 관리를 실패하게 만드는 모창 능력자들이 등장한다.

23일 방송되는 JTBC ‘히든싱어7’에서는 잔나비 최정훈을 응원하기 위해 김광규, 윤유선, 김도형, 한경록, 이은지, 허영지, 엔믹스 등 세대를 불문하는 연예인 판정단이 자리를 빛내는 가운데 최정훈의 도플갱어가 출현, 모두를 혼란에 빠트린다.

제작진에 따르면 그룹사운드 잔나비는 정규 2집의 타이틀곡 ‘주저하는 연인들을 위해’라는 곡으로 BTS(방탄소년단)를 이기고 5월 월간 차트 1위를 달성, 음원 강자로 자리매김했다. MC 전현무가 당시 소감을 묻자 최정훈은 “평생의 자랑거리다. BTS(방탄소년단)와 이름을 나란히 한 것 자체가 영광스러운 일”이라며 그때의 감동을 전한다.

인디 밴드의 전설 크라잉넛의 한경록은 관객 두세 명 앞에서 공연하던 잔나비가 점점 성장해가는 모습을 보며 가슴이 벅찼다며 후배를 향한 애틋함을 표현한다. 그런가 하면 잔나비 팬으로 소문난 허영지는 최정훈 편에 나오고 싶어서 전현무에게 직접 연락까지 했다는 후문. 연예인들의 연예인 잔나비의 최정훈이 어떤 대결을 펼칠지 주목된다.


하지만 대결이 시작되자 잔나비의 성장 서사를 지켜봐 온 한경록과 찐팬을 자처한 허영지를 비롯한 연예인 판정단의 대다수가 진짜 최정훈을 가짜로 지목하는 저격수로 등극한다. 심지어 입이 떡 벌어지는 싱크로율에 속은 이들이 석고대죄를 이어가는 사태가 발생, 한 치 앞도 모르는 대결이 펼쳐질 것을 예고한다.

특히 잔나비 멤버이자 최정훈의 음악적 동반자 김도형조차 헷갈리게 하는 엄청난 실력의 모창 능력자가 나타난다. 최정훈의 숨소리는 물론 발소리도 알아들을 수 있다고 자부한 김도형은 “계속 정훈이를 괴롭히는 분이 있다”며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고.

최정훈은 “도플갱어를 만났을 때 이런 기분일 것 같다”라며 표정 관리를 실패했다고 해 그가 살살 부탁한다고 사정까지 하게 된 사연은 무엇일까.

방송은 23일 저녁 8시 50분.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Copyright ⓒ 스포츠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