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5년간 과오급한 보훈급여 및 보훈수당 총 916건, 약 92억 원

최근 5년간 과오급한 보훈급여 및 보훈수당 총 916건, 약 92억 원

메디컬월드뉴스 2022-09-23 04:36:13

3줄요약

국가보훈처가 최근 5년간 과오급한 보훈급여 및 보훈수당이 총 916건 약 92억 원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김성주(더불어민주당, 전주시병 / 재선)의원이 보훈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보훈처는 2017년부터 2022년 8월까지 보훈급여 약 61억원(507건)과 수당 약 31억원(409건)을 잘못 지급했다. 


이로 인한 과오급 보훈급여·수당의 당해 미회수 비율은 5년 동안 평균 62.17%와 71.01%였다.

특히 지난해 감사원의 허술한 보훈급여금 관리 업무 지적 이후 과오급 금액은 각각 약 19억 원(122건)과 약 15억 원(132건)으로 급증했다. 


그러나 지난 8월까지 과오급된 것으로 파악된 금액만도 각각 약 16억 원(85건)과 약 9억 6,000만 원(82건)으로 나타나 작년과 비슷한 수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또 지난 5년간 보훈 대상자의 사망 등으로 회수가 불가능하다고 판단한 결손 처분액은 보훈급여의 경우 약 7억 7,000만 원(28건), 보훈수당의 경우는 약 5,500만 원(14건)으로 나타났다. 


특히 보훈급여금 과오급 금액 중 결손 처분된 비율은 12.65%로 과오급 보훈수당 결손처분 비율 1.77%에 비해 약 7배 높게 나타났다.


과오급 사유로는 부정수취가 44억여 원(312건)으로 가장 많았다.

약 10억원(52건)의 보훈급여·수당은 보훈처 행정업무 착오로 인해 과오급 되는 등 전반적으로 급여·수당 관리업무가 매우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성주 의원은 “보훈처의 높은 과오급금 미회수율은 몇 년째 꾸준히 지적돼 온 사안이다”며, “보훈처는 회수율을 높일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만 할 뿐 실상은 혈세 누수를 바라만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몇 년 사이 보훈처가 보훈 급여·수당 관리 업무에서 허술함을 드러내는 사건들이 연달아 터져 국민들로부터 원성을 샀지만, 보훈 급여·수당 관리업무 태도는 여전히 고쳐지지 않고 있다”며, “기본적인 행정 업무부터 원칙과 기준이 분명히 서야 보훈처의 잃어버린 신뢰가 회복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메디컬월드뉴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