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 정통 호러의 귀환! ‘귀못’ 숨막히는 메인 예고편 공개

K 정통 호러의 귀환! ‘귀못’ 숨막히는 메인 예고편 공개

일간스포츠 2022-09-22 13:37:23

3줄요약
사진=와이드릴리즈 제공 사진=와이드릴리즈 제공
이번 가을 극장가를 공포로 뒤덮을 K정통 호러 기대작 ‘귀못’의 메인 예고편이 베일을 벗었다.

 
‘귀못’은 수살귀가 살고 있다는 흉흉한 소문이 가득한 저수지 근처, 사람이 죽어 나가는 대저택에 생계를 위해 간병인으로 들어가게 된 보영(박하나 분)이 겪게 되는 사투를 그린 작품이다. 다음 달 개봉된다.
 
메인 예고편은 기괴한 혼령이 덮치는 오싹한 점프 스퀘어 오프닝으로 시작해 시선을 강탈한다. 이후 박하나가 맡은 보영이 익명의 변사체를 인양하고 있는 저수지를 지나는 장면이 이어서 등장해 기괴한 분위기를 더한다. 치매 걸린 왕할머니(허진 분)의 입주 간병인이 된 보영에게 왕할머니의 유일한 혈육인 김사모(정영주 분)가 집의 규칙을 전하는데. ‘아무도 집에 들이지 말 것’, ‘저수지 근처엔 가지 말 것’, ‘아이를 데려오지 말 것’이라는 의미심장한 규칙은 정영주의 싸늘하고도 압도적인 연기로 인해 대사만으로도 긴장감을 선사한다.
 
하지만 자신의 딸 다정을 몰래 데려온 보영에게 알 수 없는 이상한 현상들이 벌어지고, 수살귀가살고 있는귀못의 저주는 대저택을 덮친다. 집안에서 발견되는 끔찍한 낙서와 의문의 존재감, “그러다 홀리지 말고 떠나”라는 이웃 주민의 대사는 보는 이들에게도 극도의 긴장감을 선사한다. 보영 역을 맡은 박하나, 왕할머니 역의 허진, 김사모역의 정영주의 한치의 양보없는호러퀸 연기, 압도적인 미장센, 호기심 자극하는 수살귀의 존재 등으로 영화 팬, 장르 팬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정진영 기자 afreeca@edaily.co.kr

Copyright ⓒ 일간스포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