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 4개월 만에 만남...뉴욕서 약식회동

한·미정상 4개월 만에 만남...뉴욕서 약식회동

아주경제 2022-09-22 08:34:21

3줄요약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약식 회동을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뉴욕의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짧게 대화를 나눴다.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미 의회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따른 한국산 전기차 불이익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전달하고 이를 해소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이번 순방을 떠나기 전 바이든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기로 합의했지만, 바이든 대통령의 정치 일정 때문에 정식 정상회담 대신 약식 회동을 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이 따로 만난 것은 지난 5월말 서울에서 첫 정상회담을 한지 넉 달 만이다.

 

Copyright ⓒ 아주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9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9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