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건 "보이스피싱에 돈 날려"… 트라우마에 눈물

길건 "보이스피싱에 돈 날려"… 트라우마에 눈물

이데일리 2022-09-22 06:33:15

3줄요약
(사진=tvN ‘신박한 정리2’ 방송화면)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가수 길건이 과거 보이스피싱을 당한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길건은 21일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2: 절박한 정리’에 출연해 짐으로 꽉 찬 18평 싱글하우스의 정리를 의뢰했다. 길건은 “원래 살던 곳은 이 집의 두 배인 40평이었다”며 “이사를 오면서 짐을 버리긴 했지만, 내가 짐 속에 살고 있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길건은 집안 곳곳을 소개하던 중 작업실을 공개했다. 이 공간에는 빨래 건조대에 짐이 잔뜩 쌓여있어 창고 같은 느낌이 들 정도였다. 그중 컴퓨터 모니터가 천으로 가려져 있어 눈길을 끌었다.

길건은 “이 방을 사용하지 못한지 1년 정도 됐다”며 “과거 보이스피싱을 당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집 때문에 대출을 알아보고 있었는데, 전화가 와서 시키는대로 했더니 돈이 다 날아가버렸다”며 “내 실수를 자꾸 가리고 싶어하는 트라우마가 있는 것 같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길건은 촬영 내내 계속 물건 뒤에 숨는 행동을 반복하기도 했다. 공간 크리에이터 이지영 소장이 이를 지적하자, 길건은 “내가 숨는지 몰랐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2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2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