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미세먼지 차단숲 근로자 사망…중대재해처벌법 조사

춘천 미세먼지 차단숲 근로자 사망…중대재해처벌법 조사

연합뉴스 2022-09-16 14:34:02 신고

3줄요약
고용노동부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 정부세종청사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강원도 춘천의 한 사업장에서 일하던 60대 근로자가 숨져 노동 당국이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여부 조사에 나섰다.

16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전날 정오 무렵 춘천의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사업 현장에서 수로관을 설치하던 A(69) 씨가 굴착면이 무너지며 쏟아진 토사에 맞아 숨졌다.

이 사업의 시공사는 효성으로,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이다.

올해 1월 27일부터 시행된 중대재해처벌법은 일정 규모의 사업장에서 근로자 사망 등 중대재해가 발생하면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의무를 다하지 않은 사업주·경영책임자를 1년 이상의 징역 또는 10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도록 했다.

노동부는 작업 중지를 명령한 뒤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는 한편 중대재해처벌법,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ksw08@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인기 상품 확인하고 계속 읽어보세요!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