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샬리송 오프사이드' 토트넘, 스포르팅과 0-0 균형(전반 종료)

실시간 키워드

2022.08.01 00:00 기준

'히샬리송 오프사이드' 토트넘, 스포르팅과 0-0 균형(전반 종료)

인터풋볼 2022-09-14 02:33:32 신고

3줄요약

[인터풋볼] 하근수 기자= 토트넘 훗스퍼와 스포르팅 리스본이 그룹 선두 자리를 놓고 치열하게 탐색전을 벌이고 있다.

토트넘은 14일 오전 1시 45분(한국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에 위치한 주제 알발라드에서 열린 2022-23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D조 2차전에서 스포르팅과 맞대결을 벌이고 있다. 전반전은 양 팀 득점 없이 0-0으로 끝났다.

홈팀 스포르팅은 3-4-3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최전방 쓰리톱은 곤살베스, 에드워즈, 트린캉가 포진했다. 중원에는 산토스, 우가르테, 모리타, 포로가 버텼다. 3백은 레이스, 코아테스, 이나시우가 호흡을 맞췄다. 골키퍼 장갑은 아단이 착용했다.

원정팀 토트넘은 3-4-2-1 포메이션으로 시작했다. 케인을 중심으로 손흥민과 히샬리송이 공격진을 완성했다. 미드필드에는 페리시치, 벤탄쿠르, 호이비에르, 에메르송이 자리했다. 수비에는 데이비스, 다이어, 로메로가 배치됐다. 골문은 요리스가 지켰다.

경기 초반 토트넘 압박을 견뎌낸 스포르팅이 날카로운 찬스를 가져갔다. 전반 6분 에드워즈가 침투 패스를 이어받아 돌파를 시도했다. 왼쪽 측면에서 함께 뛴 곤살베스가 패스를 받은 다음 반대편 포스트를 노려 슈팅했지만 요리스가 몸을 날려 막아냈다.

치열한 탐색전이 전개되는 가운데 토트넘도 반격에 나섰다. 전반 25분 페널티 박스 바같쪽에서 페리시치가 상대를 따돌린 다음 크로스를 전달했다. 위험 지역 높이 싸움에서 승리한 히샬리송이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키퍼 정면에 가로막히면서 기회가 무산됐다.

토트넘이 오프사이드로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41분 케인이 라인 브레이킹을 시도하는 히샬리송에게 패스를 투입했다. 일대일 찬스에서 골키퍼를 제친 히샬리송이 골망을 흔들었지만 주심은 오프사이드를 선언했다. 스포르팅은 전반 추가시간 에드워즈가 단독 드리블 이후 문전에서 슈팅까지 했지만 요리스에 가로막혔다.

스포르팅은 짧은 패스와 롱볼을 섞어가며 공격을 전개했다. 점유율도 근소하게 앞섰지만 결실을 맺지 못했다. 반대로 토트넘은 압박과 함께 측면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며 응수했다. 날카로운 장면을 만들기 위해 분투했지만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전반전은 양 팀 득점 없이 0-0으로 끝났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지금 쿠팡 방문하고
2시간동안 광고 제거하기!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