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힌남노] 부산서 도로 침수로 차량에 갇힌 50대 구조

[태풍 힌남노] 부산서 도로 침수로 차량에 갇힌 50대 구조

연합뉴스 2022-09-06 07:12:22 신고

3줄요약

해운대구 마린시티 해안도로 등에 월파 피해

차량 덮치는 파도 차량 덮치는 파도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상륙한 6일 오전 파도가 부산 해운대구 마린시티를 덮치고 있다. 2022.9.6 handbrother@yna.co.kr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6일 제11호 태풍 '힌남노' 상륙으로 많은 비와 바람이 몰아친 부산에서 도로 침수로 차량에 갇힌 50대가 구조됐다.

부산소방재난본부와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께 부산 서구 암남동 한 도로에서 차량의 문이 열리지 않는다는 구조 요청 신고가 접수됐다.

당시는 태풍이 경남 거제에 상륙한 직후로 해당 도로가 물에 잠긴 상태였다.

구조대는 차량 유리를 부순 뒤 운전자 A(52)씨를 무사히 구조해 경찰에 인계했다.

바다와 가까운 인근 도로에는 600m 구간에 걸쳐 월파 피해가 발생하기도 했다.

비슷한 시간 해운대구 마린시티 해안도로에도 월파 피해가 이어졌다.

파도가 해안도로 바로 옆 구조물을 넘어 왕복 4차선 도로를 덮쳤고, 바닷물이 고층 건물 사이에 놓인 도로 안까지 향했다.

소방당국에는 이날 현재까지 100건이 넘는 태풍 피해 관련 신고가 접수됐다.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날이 밝아지면서 현장 출동도 많이 증가할 것 같다"고 말했다.

힌남노는 이날 오전 7시 현재 울산을 지나고 있다.

pitbull@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인기 상품 확인하고 계속 읽어보세요!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