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강력 태풍 '힌남노' 한반도 접근… 중대본, 대응 1단계 가동

초강력 태풍 '힌남노' 한반도 접근… 중대본, 대응 1단계 가동

머니S 2022-09-03 11:31:18

3줄요약
정부가 북상 중인 제11호 태풍 '힌남노'(HINNAMNOR)에 대비해 3일 오전 10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단계를 가동했다. 태풍·호우 위기경보 수준은 '관심'에서 '주의'로 올렸다.

이상민 행정안전부(행안부) 장관 겸 중앙재난안전관리대책본부(중대본) 본부장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태풍 힌남노 대비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중앙부처와 지자체, 유관기관에 인명피해 최소화에 총력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태풍 힌남노는 이날 오전 3시 기준 타이완 타이베이 남동쪽 약 43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7km로 북서진 중이다. 중심기압은 940헥토파스칼(hPa), 최대풍속 47m/s, 강풍반경 400km로 매우 강한 태풍이다.

힌남노는 오는 6일 새벽 제주도를 지나 경남에 상륙할 것으로 예측된다. 위력은 2002년 루사, 2003년 매미를 능가해 남부는 물론 전국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된다.

중대본은 부산·경남 등 태풍 영향권으로 예상되는 지역의 저지대 및 반지하 세대에 대해서는 우선적으로 대피시켜 침수로 인한 인명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할 것을 주문했다.

침수취약가구에는 양수기, 차수판, 모래주머니 등 수방 설비를 사전에 배포하고 하천범람, 제방유실 우려가 있는 경우에는 인근 지역주민을 대피소로 미리 대피시키도록 조치했다.

해안가 저지대 지하시설 등은 사전점검을 실시하고 필요시 영업시간 단축 등을 권고했다.

맨홀·배수로·배수펌프장 등 배수시설을 철저히 점검해 침수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당부했다. 태풍으로 인해 고층건물 등의 유리창 파손, 간판, 가로수 화분 등 비산물 피해가 예상됨에 따라 시설물 고정·결박도 재확인하도록 요청했다.

작물 및 과수 피해나 크레인 전복, 선박 및 어선 침몰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결박 및 고정 등 대비를 철저히 하도록 강조했다.

이 중대본부장은 "이번 태풍은 여느 태풍보다 가장 위력이 센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최악의 상황을 가정한 대비가 필요하다"며 "국민여러분께서도 태풍특보 발령시에는 외출을 삼가고 필요한 경우 인근 주민센터 및 복지센터 등 대피소로 미리 대피해 달라"고 당부했다.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