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한 "美, 전기차 보조금 문제 NSC 차원 검토 약속"

김성한 "美, 전기차 보조금 문제 NSC 차원 검토 약속"

연합뉴스 2022-09-01 17:32:57 신고

3줄요약

"한일관계 개선·북핵 대처 등 한미·한일회담 아주 생산적"

"北 담대한 구상 수용 위해 美日과 협력방안 논의"

한일·한미 안보실장 회담 참석한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한일·한미 안보실장 회담 참석한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호놀룰루=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31일(현지시간)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열린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에 참석한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이 한미, 한일 양자 회의를 마치고 호텔로 들어오고 있다. 2022.9.1 koman@yna.co.kr

(호놀룰루=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미국이 전기차 보조금 지원 대상에서 한국산 차량을 제외하기로 한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의 영향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차원에서 검토키로 했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31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에서 열린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과의 양자 회담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김 실장은 "(설리번 보좌관이) IRA가 한국 입장에서 마이너스보다 플러스가 많은 것 같다고 말하면서도 전기차 보조금 문제가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대해 상세히 들여다보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NSC는 백악관이 IRA와 관련된 행정명령을 내기 이전에 검토 결과를 한국 측에 설명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김 실장은 NSC 검토 결과를 기다리면서 우리 정부도 범부처 차원에서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미 안보실장 회담에서는 또 북한 문제와 함께 한미일 안보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이 교환됐다.

이와 함께 김 실장은 설리번 보좌관과의 회담 직전 아키바 다케오(秋葉剛男)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과 양자 회담을 했다.

김 실장은 "한일관계 개선과 북한 문제 대처 방안에 대해 굉장히 생산적인 협의가 이뤄졌다"고 소개했다.

김 실장은 "강제 징용 노동자 문제를 푸는 데 여러 가지 논점이 집중돼 있다"라며 "그 문제를 해결하면 다른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발표한 대북 로드맵인 '담대한 구상'과 관련해서는 "담대한 구상을 북한이 받아들이기 위해 미국과 일본 측과 어떻게 힘을 합칠 수 있을지에 관해 얘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koman@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지금 쿠팡 방문하고
2시간동안 광고 제거하기!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