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료원 6개 병원 노조 파업 철회…밤샘 협상 끝 타결

실시간 키워드

2022.08.01 00:00 기준

경기도의료원 6개 병원 노조 파업 철회…밤샘 협상 끝 타결

연합뉴스 2022-09-01 05:28:30 신고

3줄요약

도·사측과 인력 충원, 경영평가 폐기 합의…1.4% 임금 인상도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의료원 산하 6개(수원·안성·이천·파주·의정부·포천) 병원 노조가 1일 예고한 총파업을 철회했다.

경기도의료원 노사 임단협 타결 경기도의료원 노사 임단협 타결

[보건의료노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국보건의료노조 경기도의료원 6개 병원 지부는 파업 예고일을 하루 앞둔 지난달 31일 오후 1시부터 경기도청에서 도 담당 부서와 노정 교섭에 들어가 이날 오전 1시께 쟁점 사항들에 대해 이견을 좁혔다.

이어 도 의료원 노사는 오전 4시 30분께 경기지방노동위원회의 조정안을 수용하며 임단협을 타결했다.

총파업 돌입 시점인 이날 오전 7시를 2시간 30분 앞두고서다.

핵심 쟁점이었던 인력 확충의 경우 이달 말까지 1단계로 39명을 증원하고 2단계로 병상 가동률이 병원별 60~70% 도달 시 병상 운영 필요인력인 간호사·간호조무사 증원을 협의·승인하기로 했다.

그동안 불승인됐던 직급 상향도 내년 말까지 단계적으로 이루기로 했다.

노조는 간호인력을 중심으로 154명의 정원 증원을 도가 불승인한 탓에 인력수급이 한계상태에 달했다고 호소해 왔다. 특히 안성병원 식당의 경우 파출부를 일용직으로 고용하고, 파주병원은 병동의 절반만 열어야 하는 상황이었다.

아울러 노조의 주요 요구 사항이었던 수익성 위주 경영평가 폐기에 합의하고, 보건복지부가 진행하는 운영평가만 받기로 했다.

운영평가는 경영평가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공공성 지표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도의료원은 올해 도가 실시한 산하기관 경영평가에서 최하위 등급을 받았다. 이럴 경우 향후 인력 확충과 사업 예산 확보가 어렵게 된다.

이 밖에 임금 1.4% 인상과 공공의료 협의체 관련 거버넌스 구성에도 합의했다.

앞서 6개 병원 지부(조합원 1천271명)는 지난 22~24일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해 투표율 81.1%에 찬성률 92.4%로 파업을 가결했다.

구호 외치는 경기도의료원 노조원들 구호 외치는 경기도의료원 노조원들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31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 앞에서 열린 '보건의료노조 경기도의료원 6개 병원 지부 파업 전야제'에서 노조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경기도의료원 산하 6개(수원·안성·이천·파주·의정부·포천) 병원 노조는 인력 확충과 수익성 경영평가 폐기 등을 요구하며 내달 1일부터 파업에 돌입한다. 2022.8.31 xanadu@yna.co.kr (끝)

이들 지부가 총파업을 결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노조가 총파업에 들어갈 경우 응급실, 중환자실, 수술실 등의 필수인력을 제외한 700~800명이 참여하게 돼 외래환자 진료 중단과 입원 환자의 전원·퇴원 등의 공공의료 공백 사태가 우려됐다.

chan@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지금 쿠팡 방문하고
2시간동안 광고 제거하기!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