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위험도 및 방역정책 추진 현황은?

주간 위험도 및 방역정책 추진 현황은?

메디컬월드뉴스 2022-08-29 23:36:17

3줄요약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위원장 정기석)가 지난 24일 ‘4차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회의’를 개최해 ▲주간 위험도 평가 및 유행 예측, ▲코로나19 진단검사 정책 현황, ▲방역통합정보시스템 구축 추진 경과, ▲중증·준중증 병상 입실기준(안) 검토 결과 등에 대해 논의했다. 


정기석 위원장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는 둔화됐지만 위중증·사망자 대부분을 차지하는 60세 이상의 비율은 여전히 증가하고 있다”며, “고위험군의 철저한 보호와 감염취약시설에 대한 집중적인 관리, 낮은 위중증 및 사망률을 유지하는 것이 가장 핵심적인 방역정책 기조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따라서 지속 가능한 효율적인 코로나 대응을 위해 방역상황 및 정책을 하나하나 점검하고, 선택과 집중을 통해 한정된 의료자원을 투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후 진행된 자문위원회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8월 중 유행 정점 전망 속 다양한 시나리오 대비 필요

현재 유행상황 분석을 보면 8월 중 유행 정점이 전망되지만 이후 감소세 지속 또는 소규모 유행 반복 등 다양한 시나리오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논의했다.


▲해외입국자 검사방식 개선 필요

방역당국은 그간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맞추어 진단검사 체계가 변화했다.

이어 △바이러스 특성, △사회적 수용성, △검사 목적 전환 등을 고려해 고위험·감염취약시설에 진단검사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진단검사 정책 현황에 대해 보고했다. 

이에 위원회는 지금의 방역 정책 기조와 맞추어 현행 진단검사 정책방향을 유지할 필요가 있고, 해외입국자에 대한 검사도 현(現) 국내 진단검사 정책방향을 고려해 검사방식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검토했다. 


▲실효성 있게 작동되는 시스템 마련 필요 

데이터 근거 및 분석에 기반한 방역 정책 수립을 위해 감시, 역학조사 등 데이터가 통합적으로 연계된 정보시스템 구축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며, 현장의 요구를 잘 반영해 실효성 있게 작동되는 시스템을 마련해 줄 것을 강조했다. 


▲입실기준 및 신속한 전원체계 검토 논의 

중증, 준-중증 병상의 입실기준 및 신속한 전원체계에 대해 관련 학회, 전문가, 지자체 보건소 등의 의견을 반영해 검토할 것을 논의했다.


한편 이번 4차 회의에는 정기석 위원장을 포함,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 위원(15명), 중앙사고수습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서 참석했다. 

[메디컬월드뉴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