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식품원료별 위해요소 분석 정보집’ 개정‧발간…주요 개정내용은?

식약처 ‘식품원료별 위해요소 분석 정보집’ 개정‧발간…주요 개정내용은?

메디컬월드뉴스 2022-08-29 23:36:17

3줄요약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가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 이하 해썹) 적용업체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위해요소 분석에 대한 자료를 제공해 효율적인 해썹 운영이 가능하도록 돕는 ‘식품원료별 위해요소 분석 정보집’을 8월 29일 개정‧발간했다.


이번 정보집 개정은 보다 많은 식품 영업자가 정보집 내의 분석자료를 참고해 위해요소 분석(위해요소 도출, 발생가능성 평가)을 손쉽게 수행할 수 있도록 위해요소 분석 정보제공 대상 품목을 확대하기 위해 마련됐다.


주요 개정 내용은 다음과 같다. 

◆빵류 등 4개 품목 식품안전 공공데이터 활용, 분석 자료 추가 

빵류 등 4개 품목의 ▲원료별 위해요소 분석내용(Hazard Analysis) ▲국내‧외 식품의 기준‧규격 ▲위해요소에 대한 국내 시험‧검사 결과 분석 ▲국‧내외 식중독 발생사례 등 위해정보 등을 추가했다. 

국내‧외 식품 위해정보와 시험‧검사 결과 등 약 480만 건의 공공데이터를 활용해 원료별 위해요소의 도출 항목과 발생가능성을 분석했다.

또 이 분석자료에 대해 학계‧산업계 등 전문가의 자문과 분석정보 제공 대상 업체(빵류 등 4개 품목 제조업체)의 의견을 수렴해 객관성과 수용성을 높였다.


◆최신정보를 반영한 위해요소 발생가능성 평가 자료 현행화

국내‧외 위해정보, 시험‧검사 결과 등 최신정보 사항을 반영해 기존에 제공한 과자류 등 4개 품목의 원료별 위해요소 분석자료 중 발생가능성 평가 자료를 현행화했다. 


식약처 식품안전정책국 식품안전인증과는 “이번에 개정‧발간한 정보집을 통해 업체가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해썹을 운영하는데 도움이 되고, 사전 식품안전관리 체계를 강화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해썹 적용 업체의 원료별 위해요소 분석에 대한 어려움을 덜어주고 소규모 영세업체의 경제적 부담과 전문 인력 부족 문제를 해소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해썹 운영 내실화를 위해 공공데이터 등을 활용하여 식품유형‧원료별 위해요소 분석 정보를 확대 제공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보다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누리집(> 자료실 > 안내서/지침)과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 누리집(> 고객센터 > 자료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위해요소 분석 정보제공 대상 식품 원료, ▲‘식품원료별 위해요소 분석 정보집’ 구성, ▲위해요소 발생가능성 평가 자료 변경 내용은 (본지자료실)을 참고하면된다. 

[메디컬월드뉴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