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환율 급등에 외화유동성 점검…"필요시 수급안정조치"

금융위, 환율 급등에 외화유동성 점검…"필요시 수급안정조치"

한국금융신문 2022-08-27 03:26:31

23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5.7원 오른 달러당 1345.5원에 마감했다. / 사진제공= 국민은행(2022.08.23 장 마감 기준)[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금융위원회는 26"금융사들이 자체적으로 외화유동성을 충분히 확보할 수 있도록 하고 , 필요할 경우 비상대응계획에 따른 외화유동성 ·수급안정조치 등을 추진하겠다 "고 밝혔다 .

금융위는 이날 오후 사무처장 주재로 금융감독원 , 유관기관과 금융시장 합동점검회의를 열고 최근 환율 상승 등에 따른 금융시장 현황과 금융회사 외화유동성 등 대응 여력을 점검했다 .

글로벌 금융시장은 지난달 중순 이후 다소 안정된 모습을 보였으나 미국의 고강도 긴축 우려와 유럽 경기침체 및 중국의 경기둔화 가능성 등이 부각되며 최근 들어 변동성이 다시 확대되고 있다 . 이에 따라 글로벌 달러 강세 기조가 이어지면서 원 ·달러 환율도 크게 올랐다 .

·달러 환율은 지난해 말 1188.80원에서 지난 231345.50원으로 급등했다 . 환율이 1340원을 넘어선 것은 금융위기 당시인 2009429일 이후 약 134개월 만에 처음이다 .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지난해 말 95.6에서 지난 22109.0으로 뛰어 연고점을 찍었고 , 25108.4를 나타냈다 .

금융당국은 이날 회의에서 위기상황을 가정한 금융권역별 외화유동성 대응여력을 점검했다 . 향후 외환시장의 불확실성이 높은 만큼 외화유동성 문제가 없도록 중점 점검 ·대비해 나가기로 했다 .

우선 금융회사 자체적으로 외화유동성을 충분히 확보할 수 있도록 점검 ·유도하기로 했다 . 시장 상황에 따라 필요할 경우 기획재정부 , 한국은행 등 유관기관과 공조해 비상대응계획에 따른 외화유동성 수급안정조치를 추진할 계획이다 .

금융위는 "향후에도 금융시장합동점검회의 , 금융리스크 대응 태스크포스 (TF) 등을 통해 금융시장 위험요인 , 금융회사 건전성 ·유동성 현황 등을 지속 점검할 예정 "이라고 밝혔다 .

금융위는 오는 31일 부위원장 주재로 제 4차 금융리스크 대응 TF회의를 열고 금융업권별 리스크 요인 점검 및 대응방향을 논의할 예정이다 .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