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해 현장 망언' 김성원 대국민 사과 "무릎 꿇고 사죄"

'수해 현장 망언' 김성원 대국민 사과 "무릎 꿇고 사죄"

직썰 2022-08-12 16:36:07

3줄요약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한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 발언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직썰 / 김현민 기자]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망언을 한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대국민 사과를 했다.

김 의원은 12일 서울 여의도동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죄송하다. 정말 죄송하다. 저 자신이 너무나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이다"며 사과문을 낭독했다.

"다시 한번 무릎 꿇고 사죄드린다"는 김 의원은 "그 어떤 말로도 저의 잘못을 돌이킬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다만 수해 복구에 나선 국민의힘의 진정성까지 내치지 않아주시길 국민들께 간절한 마음으로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어 "저는 수해 복구가 완료될 때까지 수해 현장에서 함께하겠다"며 "이번 일로 당이 저에게 내리는 그 어떤 처분도 달게 받고 제가 갖고 있는 유일한 직책인 국회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직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그는 재차 사과의 내용이 담긴 메시지를 말한 뒤 고개를 숙였다.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전날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한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전날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 발언에 대해 대국민사과 기자회견을 하며 고개 숙이고 있다. [연합뉴스]

김 의원은 지난 11일 국민의힘 의원 등 당 관계자가 서울 동작구 사당동에서 함께한 폭우 피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발언해 논란을 빚었다.

Copyright ⓒ 직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12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12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