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임윤아, 이직 첫날부터 응급 환자 발생 (빅마우스)

'이종석♥' 임윤아, 이직 첫날부터 응급 환자 발생 (빅마우스)

엑스포츠뉴스 2022-08-04 14:32:43

3줄요약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유능한 간호사 임윤아가 험난한 이직 신고식을 치른다.

5일 방송하는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에서는 가족의 일상을 뒤흔든 음모의 근원지인 구천 병원으로 이직한 간호사 고미호(임윤아 분)의 험난한 적응기가 시작된다.

앞서 고미호는 구천병원 살인사건 변호를 맡아 억울한 누명을 쓰고 감옥에 간 남편 박창호(이종석)를 구하기 위해 사건의 진상을 직접 밝히겠다는 용기 있는 결단을 내렸다.

모든 사건의 중심인 구천 병원에 발을 들이기 위해 간호사 채용 면접에 응시한 고미호는 병원장 현주희(옥자연 분)에게 긍정적인 첫인상을 남기며 이직을 확정지었다. 고미호가 구천 병원에서 남편의 결백을 밝힐 결정적인 증거를 입수할 수 있을지 궁금해지는 상황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경력직 간호사 고미호의 이직 첫날 일상이 담겨 있다. 응급환자를 발견하는 즉시 조치를 취하고 밥 대신 빵으로 끼니를 채우며 부지런히 움직이는 미호의 모습에서 베테랑 간호사다운 프로페셔널함이 느껴진다.



하지만 고미호 역시 구천 병원에서는 신입이나 다름없는 터. 이리저리 바쁘게 뛰어다니는 고미호를 보는 구천 병원의 병원장 현주희와 수간호사 박미영(김선화)의 표정이 심상치 않아 의구심을 남긴다. 고미호는 구천 병원에 반드시 남아야만 하는 간절한 이유가 있는 바, 그녀가 텃세를 이겨내고 새로운 직장에 적응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낮에는 백의의 천사로 온 병원을 누비며 환자들을 돌보던 고미호의 하루는 밤에도 끝나지 않는다. 평범한 일상을 송두리째 뒤흔든 거대한 음모의 진상을 파헤치기 위해 병원에서 일하며 수집한 증거를 분석하는 것이다. 이에 고미호가 발로 뛰며 모을 증거는 무엇일지 흥미진진한 호기심이 차오르고 있다.

남편을 구하기 위한 임윤아의 숨 가쁜 이중생활이 펼쳐질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 3회는 5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한다.
 
사진= MBC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Copyright ⓒ 엑스포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