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개학 전·후 5회 선제검사→자가진단키트 2개’ 변경

교육부, ‘개학 전·후 5회 선제검사→자가진단키트 2개’ 변경

코리아이글뉴스 2022-08-04 11:33:01

  오는 2학기에도 전국 초·중·고교는 정상 등교가 원칙이다. 대부분의 개학이 코로나 재유행이 이어지는 이달에 몰려 있는 것을 고려해, 개학 직후 전체 학생·교직원에게 신속항원키트를 2개씩 지급하기로 했다. 집에서 증상이 발생하면 자가 검사를 하고 ‘자가진단 앱’에 결과를 입력해야 한다.

 코로나19 재유행 속 2학기 학교 방역을 준비 중인 교육부가 당초 개학 전후로 학생과 교직원 대상 코로나19 선제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으나 4일 배포한 자료에서는 해당 내용이 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해숙 교육부 학생지원국장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된 브리핑에서 이에 대해 "전체적인 방역 상황 관련해 전문가 의견을 수렴한 결과 선제검사보다는 유증상자에 대해 신속하게 대응하는 것이 좋겠다는 자문을 받았다."라며 선제검사 계획이 제외된 경위를 설명했다.

 교육부는 앞선 지난 1일 사전 브리핑에서는 2학기 개학 전 1주, 개학 후 2주 총 3주간 '특별방역기간'을 설정해 이 기간 동안 신속항원검사(RAT)도구를 활용한 선제검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교육부 관계자는 학생·교직원 모두 개학 전일 밤이나 당일 아침 1번을 검사한 뒤 개학 후 2주 동안 학생은 주 2회 총 5회를, 교직원은 주 1회 총 3회를 실시하겠다는 다소 구체적인 계획까지 내놓은 상태였다.

 하지만 교육부는 이후 전문가 자문을 통해 선제검사보다는 유증상자에 대한 신속한 대응이 보다 효과적이라고 판단했고, 선제검사 추진을 제외한 2학기 방역과 학사운영 최종 방안을 이날 발표했다.

 이 국장은 "그(전문가 자문) 결과를 반영해 학생들에게 개학 초에 자가진단키트 2개씩을 배부하는 방향으로 조정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교육부는 이달 중하순 코로나19 유행이 정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2학기에도 전국 유·초·중·고에서 정상 등교를 실시한다. 최대한 대면 수업을 권장하되, 감염 상황에 따라 부분 등교나 전면 원격수업 등 학교·학급 단위 탄력적인 학사운영도 가능할 예정이다.

 코로나 감염 상황이 심각해지면 학급 또는 학년 단위로 일부 원격수업을 병행하는 등 탄력적으로 운영하도록 했다. ‘심각한 상황’의 기준은 시·도교육청과 학교가 자체 기준을 정하도록 했다.

 2학기 중간·기말고사 때 코로나 확진 학생이 어떻게 시험을 보게 할지는 각 교육청, 방역 당국과 협의한 뒤 9월 중 최종 결정해 안내하겠다고 했다.

Copyright ⓒ 코리아이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