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인우, 사라진 서현 찾기 돌입…알 수 없는 운명 예고 (징크스의 연인)

나인우, 사라진 서현 찾기 돌입…알 수 없는 운명 예고 (징크스의 연인)

pickcon 2022-08-04 10:35:29

3줄요약
사진: 빅토리콘텐츠 제공

'징크스의 연인'의 나인우가 서현과 운명의 끈을 이어가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4일 방송되는 KBS 2TV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극본 장윤미, 연출 윤상호) 최종회에서는 수광(나인우)이 사라진 슬비(서현)를 찾아 헤매는 안타까운 상황이 그려진다.

앞서 동식(최정우 분)은 민 선생(김난희 분)과 김 선생(조지현), 왕 실장(김동영)과 피대식(박상원)을 인질로 잡아 슬비를 유인했고, 날 선 대화를 주고받으며 신경전을 펼쳤다. 뒤이어 합류한 수광은 동식으로부터 슬비를 지키기 위해 사투를 벌여 숨 막히는 긴장감을 선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수광과 피대식은 길거리에서 사람들에게 전단지를 나눠주며 슬비를 찾기 위해 갖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두 사람의 진지한 표정에는 슬비를 향한 진심이 담겨 있어 보는 이들로 하여금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여기에 서동시장 사람들도 슬비를 위해 발 벗고 나서며 간절한 마음을 보탠다고.

슬비의 묘연해진 행방은 모두를 절망에 빠뜨린다. 그녀가 갑자기 왜 사라졌는지, 어디에 있는지, 그리고 생사조차 알 수 없다고 해 미스터리함을 배가시킨다.

과연 슬비와 수광이 재회해 다시 인연의 끈을 이어갈 수 있을지, 두 사람의 로맨스 향방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징크스의 연인' 제작진은 "슬비와 수광의 로맨스는 모두의 예상을 뛰어넘는 결말을 그려낼 예정이다. 떼려야 뗄 수 없는 운명을 지닌 두 사람이 전하는 마지막 이야기를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서현과 나인우가 전하는 KBS 2TV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 마지막 이야기는 오늘(4일) 밤 9시 50분 방송하는 최종회에서 만날 수 있다.

Copyright ⓒ pickco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