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인도 이통사 에어텔에 5G통신장비 공급

삼성, 인도 이통사 에어텔에 5G통신장비 공급

이데일리 2022-08-04 08:29:21

3줄요약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삼성전자(005930)는 인도 전국망 이동통신사업자 바티 에어텔(이하 에어텔)의 5G 통신장비 공급사로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1995년 설립된 에어텔 그룹은 전 세계 무선 가입자 약 4억9000만명을 보유한 세계 4위 규모의 대형 사업자로, 세계 17개국에 유무선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공급 계약으로 에어텔의 5G 통신망 구축을 위해 △5G 기지국 △다중 입출력 기지국을 포함한 라디오 제품과 설치, 최적화 및 유지보수 서비스를 제공한다. 에어텔은 지난 1일 5G 주파수 경매를 통해 5G 운영 라이선스를 획득한 바 있다.

이번 건은 삼성전자가 인도에서 처음으로 5G 사업을 수주한 것이어서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삼성전자는 인도내 1ㆍ2위 대규모 사업자 모두에게 통신 장비를 제공, 현지 통신시장에서 입지를 더욱 확장하게 됐다.

인도는 약 11억명의 무선 가입자 수를 보유한 세계 2위 규모의 국가다. 월 평균 153억 GB의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을 처리하는 초대형 이동통신 서비스 시장이기도 하다.

이같은 인도 시장을 음성(통화) 중심에서 대규모 모바일 데이터 시장으로 전환한 데는 삼성전자가 2016년 인도 최초의 4G LTE 전국망을 구축한 것이 기폭제가 됐다.

전경훈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사장)은 “인도는 대규모의 가입자 수와 폭발적인 무선 데이터 사용량으로 혁신적인 기술력이 요구되는 도전적인 시장”이라며 “삼성전자는 압도적인 제품 우수성을 바탕으로 인도가 2G에서 4G로 전환하는데 기여했고, 향후 새로운 5G 시대의 새 지평을 열어가는데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팔 비탈 에어텔 매니징 디렉터 겸 최고경영자(CEO)는 “에어텔은 인도의 5G 혁신을 주도할 준비가 되어 있다”라며 “삼성전자는 우리의 5G 핵심 파트너로서, 에어텔의 초고속ㆍ초저지연 서비스 역량을 활용해 최고의 5G 고객 경험을 제공하고자 하는 여정을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한국, 미국, 일본, 영국, 캐나다 등 대규모 5G 통신망을 상용화한 경험이 있으며, 이번 에어텔과의 협력을 발판 삼아 글로벌 5G 시장 공략을 이어 나갈 계획이다.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