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중간선거 앞두고 낙태권 이슈화 고삐…두 번째 행정명령(종합)

바이든, 중간선거 앞두고 낙태권 이슈화 고삐…두 번째 행정명령(종합)

연합뉴스 2022-08-04 06:33:36

3줄요약

'낙태 위해 다른 주 이동시 지원' 내용…법적 한계에 상징적 조치 평가

캔자스주 '낙태권 보호조항 폐기안' 부결에 "결정적 승리·강력한 신호"

화상 회의 중인 바이든 미국 대통령화상 회의 중인 바이든 미국 대통령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강병철 특파원 = 미국 캔자스주에서 낙태권 보호 조항을 삭제하는 주 헌법 개정안이 부결된 가운데 조 바이든 대통령이 낙태권 보장을 위한 두 번째 행정명령을 내렸다.

연방 대법원이 지난 6월 낙태권을 보장한 판결을 공식 폐기하면서 진보 진영 유권자들이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낙태권 이슈를 중심으로 결집하는 모습을 보이자 추가 대응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보건복지부에 메디케이드(저소득층 대상 의료 지원제도)의 재원을 사용해 낙태를 위해 다른 주로 이동하는 환자를 지원하도록 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행정명령은 의료기관이 차별을 금지한 연방 법을 준수, 임신부에게 필요한 의료 서비스를 지체 없이 제공하도록 하는 내용도 담고 있다. 이는 낙태 가능성을 이유로 임신부에 대한 치료를 거부하는 것은 차별에 해당하는 만큼 이런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보건복지부에 감독하라는 취지다.

다만 이번 행정명령에 대해 보수 진영에서는 바로 소송을 제기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블룸버그통신은 보도했다.

이른바 미국 의회의 '하이드 수정안'에서는 강간, 근친상간 등 예외적 경우를 제외하고 낙태 관련한 연방 지원을 금지하고 있다는 점에 근거해서다.

이와 관련, 정부 관계자는 "백악관은 하이드 수정안을 위배하는 사항에 대해 메디케이드 재원을 사용할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경우 행정명령의 효과도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낙태권 확대와 사생활 보호 강화에 초점을 맞춘 행정명령에 서명한 바 있다. 이 역시 상징적인 조치라는 평가가 많다.

바이든 대통령 역시 연방 차원의 낙태권 보장을 위해서는 의회 입법이 필요하다고 보고 11월 중간선거에서 민주당에 투표해줄 것을 호소해오고 있다.

이와 관련, 공화당 우세 지역인 캔자스주에서 전날 낙태권 보호 조항을 삭제하는 주 헌법 개정안이 큰 표 차로 부결되면서 낙태 찬성 진영에서는 고무된 모습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화상으로 개최한 임신·출산 관련 의료 접근성 보장을 위한 범부처 태스크포스(TF) 회의에서 "법원과 공화당은 여성이 어떻게 대응할지 여성의 힘에 대해 알지 못했다"면서 "그러나 어젯밤 캔자스에서 그들은 알게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결정적인 승리에서 유권자들은 정치인들이 여성의 근본적 권리를 방해해서는 안된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면서 "캔자스의 유권자들은 이번 가을에 미국 국민들이 자신들의 권리를 보전하고 정치인들이 권리를 빼앗는 것을 거부하는 투표를 할 것이라는 강력한 신호를 보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soleco@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