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K·롯데·GS, 아시아 최초 '국경 초월' CCS 허브 프로젝트 추진

삼성·SK·롯데·GS, 아시아 최초 '국경 초월' CCS 허브 프로젝트 추진

머니S 2022-08-04 05:15:00

3줄요약
국내 6개 대기업이 말레이시아 국영에너지기업과 함께 탄소포집·저장(CCS) 사업에 나선다. 국내에서 발생한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말레이시아로 이송하는 사업으로 아시아 최초 CCS 허브 프로젝트가 될 전망이다.

4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중공업, 삼성엔지니어링, SK에너지, SK어스온, 롯데케미칼, GS에너지, 말레이시아 페트로나스 등 7개 기업은 최근 한국-말레이시아 간 탄소 포집-운송-저장사업인 셰퍼드 CCS 프로젝트 개발 공동협력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국내 산업단지에서 발생한 이산화탄소를 국내 허브에 집결시킨 후 말레이시아로 이송 및 저장하는 것이 골자다.

참여사들은 말레이시아 현지 저장소 탐색부터 국내 탄소 포집-이송-저장에 이르는 CCS 밸류체인 전주기를 개발할 계획이다. 먼저 타당성조사에 착수해 사업성을 검증한 뒤 본격적인 사업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해당 사업은 아시아 최초의 CCS 허브 프로젝트로 밸류체인 전체를 한번에 개발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 달성과 기업별 탄소 감축을 위해서는 오는 2030년 이전부터 탄소 포집과 저장이 이뤄져야 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허브를 통해 여러 기업이 배출한 탄소를 한꺼번에 처리할 수 있어 경제성이 높고 국가 탄소관리 차원에서도 효율적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각 부문을 선도하는 기업들이 글로벌 기후위기 극복을 위해 국경을 초월해 손을 맞잡은 것도 주목된다. 국내에는 탄소저장공간이 부족해 해외저장소 확보가 필요하다. 말레이시아는 세계적인 규모의 저장 용량과 한국과의 지리적 접근성을 고려했을 때 최적의 입지다. 이번 프로젝트에서 각 사는 기술력과 전문성(▲사업개발주관 및 허브: 삼성엔지니어링 ▲탄소포집 및 허브: SK에너지, 롯데케미칼, GS에너지 ▲이송: 삼성중공업 ▲저장소 탐색 및 선정, 운영: SK어스온, 페트로나스)을 바탕으로 협력할 예정이다.

김진모 삼성중공업 글로벌신사업팀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에 기여할 수 있는 중요한 프로젝트"라며 "참여사들과 긴밀하게 협력해 프로젝트가 성공할 수 있도록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