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브나잇’ 정모, ‘라떼 뮤직’서 ‘긍정모’로 활약…비타민 매력으로 청취자 매료

‘러브나잇’ 정모, ‘라떼 뮤직’서 ‘긍정모’로 활약…비타민 매력으로 청취자 매료

진실타임스 2022-08-04 04:10:47

3줄요약
가수 정모 [SBS 러브FM ‘간미연의 러브나잇’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가수 정모 [SBS 러브FM ‘간미연의 러브나잇’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가수 정모가 여름 휴가 장소 이야기로 공감을 이끌어 냈다.

 정모는 3일 오후 8시 5분부터 방송된 SBS 러브FM ‘간미연의 러브나잇’(이하 ‘러브나잇’)에 출연했다.

 이 날, 장기 기억에 특화된 남자로 소개된 정모는 “옛날 기억으로 가득 차 있어서 용량이 부족하다”라며, “옛날 추억들은 저한테 소중한 자산 같은 존재라, 더욱 기억하는 것 같다”라고 말하며 분위기를 달궜다.

 ‘그때 그 시절! 바다, 계곡에서의 추억담’이라는 주제에 맞춰 정모는 “저는 가족들과의 바다는 92년도가 마지막이다. 그래도 계곡은 중학교 때까지 가족들이랑 갔었다”라며 추억을 회상했다.

 “유리병에 모래를 담아 가는 등 낭만적인 선물을 많이 했다”라는 간미연의 말에 정모는 “남학생들은 무서운 게 없을 나이였다. 저희는 친구들을 냅다 바다에 던지며 놀았다. 애들도 빠뜨리고 마지막에는 선생님도 빠뜨렸다. 그때 나이여서 할 수 있었던 것 같다”라며 전했고, 물수제비에 관한 사연에 “돌이 납작해야 한다. 약간은 무게감이 있으면서 얇은 돌이어야 한다. 물수제비는 강, 호수 이런 곳에서 해야 한다”라며 비법까지 공유했다.

 이어 계곡 하면 수박과 백숙이 생각난다는 청취자의 사연에 정모는 “수박은 사실 냉장고에 있는 게 더 맛있다. 기분상 계곡 수박이 시원 하지만, 냉장고 수박이 훨씬 시원하다”라며 웃음을 자아냈고, “물놀이 후에 먹는 삼겹살 중에 탄 것도 있고, 안 익은 것도 있다. 그래도 더 맛있다고 느끼는 건 야외고, 휴가에서 먹는 로망이다. 밖에서 먹는 감성이기 때문에 맛있다”라고 말했다.

 이 외에도 ‘라떼 뮤직’에서 대활약을 펼친 정모는 진행자 간미연과 추억 자극 이야기로 청취자들의 흥미를 높이는가 하면, 쉬지 않는 입담으로 청취자들을 매료 시켰다.

 한편, 정모는 현재 오는 7일까지 서울숲시어터에서 진행 되는 뮤지컬 ‘볼륨업’에 출연 중이며, 다양한 활동을 통해 대중과 만나고 있다.

※ 국민의 편에선 미디어 진실타임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 대우, 사건 사고와 미담 등 모든 예깃 거리를 알려주세요.
이메일 :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카카오톡 : @코난tv @진실타임스 @클래식tv
트위터 : @jinsiltimes
페이스북 : @jinsiltimes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끝)

Copyright ⓒ 진실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