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하원의장 "美의원 대만 방문, 中이 막을 수 없어"

美하원의장 "美의원 대만 방문, 中이 막을 수 없어"

데일리안 2022-08-04 03:04:00

3줄요약

"대만 현상유지 지지"

낸시 펠로시(왼쪽) 미국 하원의장이 3일(현지시각) 대만 타이베이 총통부에서 차이잉원 대만총통과 회담을 진행한 뒤 발언하고 있다. ⓒAP/뉴시스낸시 펠로시(왼쪽) 미국 하원의장이 3일(현지시각) 대만 타이베이 총통부에서 차이잉원 대만총통과 회담을 진행한 뒤 발언하고 있다. ⓒAP/뉴시스

중국의 거센 반발 속에 대만을 방문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은 3일 "중국은 다른 미국 의원들의 대만 방문을 막을 수 없다"고 말했다.

대만 중앙통신사 등에 따르면, 펠로시 의장은 이날 차이잉원 대만총통을 만난 뒤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다만 펠로시 의장은 "우리는 현상 유지를 지지하며 대만에서 무력에 의한 어떤 것도 일어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며 '미국이 대만 독립세력을 부추기고 있다'는 중국 측 주장에 선을 그었다.

펠로시 의장은 자신의 방문 여파로 대만이 직면할 경제적 대가와 관련한 질문에는 "(미국의) 반도체법이 더 나은 경제 교류의 문을 열 것"이라고 말했다.

미 의회가 지난달 말 통과시킨 '반도체 칩과 과학법(반도체법)'은 미국의 반도체 산업 발전과 기술우위 유지를 위해 2800억달러(약360조원)를 투입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대만의 유력 반도체 업체인 TSMC도 큰 혜택을 입을 가능성이 높다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펠로시 의장은 이날 TSMC 회장을 직접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펠로시 의장은 대만 방문 일정을 마치고 이날 저녁 방한할 예정이다. 서울의 한 호텔에서 묵은 뒤 김진표 국회의장과의 회담 등 방한 일정을 소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