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념' 사라질까…민주당, '악성문자 방지센터' 설치

'양념' 사라질까…민주당, '악성문자 방지센터' 설치

데일리안 2022-08-04 02:00:00

3줄요약

文 '양념' 발언 5년 4개월만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공동취재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공동취재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3일 당내 '악성문자 방지센터'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악성문자를 '민주주의의 양념'에 비유한 지 5년 4개월 만이다.

조오섭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온라인상 (의원 등 당 관계자들의) 휴대전화 번호가 노출돼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욕설, 협박, 성희롱 등 범죄성 악성문자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센터가 설치된다"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악성문자로 인해 "자유로운 의사결정이 침해받고, (의정) 활동에 장애가 된다"며 "당사자들의 피해가 너무 크고 고통스러워서 이를 계속 방치할 수 없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원뿐만 아니라 당과 관련해 여러 일을 하고 계신 분들이 받고 있는 피해와 고통이 워낙 심해 이런 결정을 했다"고 부연했다.

센터는 당대표 산하 태스크포스(TF) 성격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당내 윤리감찰단, 법률위원회 등 유관 조직도 참여할 전망이다.

조 대변인은 "중앙당 민원법률국에 (악성문자 신고) 접수처가 만들어지면 심의위원회가 구성된다"며 "심각한 정도에 따라 경고, 조사의뢰, 고발 등 심의 단계가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재명 민주당 당대표 후보자는 악성문자의 '양성화'를 꾀하겠다는 취지에서 '의원을 욕할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을 만들자'고 주장한 바 있지만, 당내에서조차 비판이 쏟아졌다.

실제로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국회의원들한테 욕 좀 하라'는 사인으로 보일 수 있어서 적절하지 않았다고 본다"고 꼬집었다.

관련 지적에 대해 이 후보는 "여러분들의 지적에 일리가 있다"며 "재미있으라고 과장한 게 문제가 됐다. 앞으로는 좀 더 (발언에) 신중하겠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3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3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