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재유행, 심리방역 중요…국가트라우마센터 내 수어통역사 배치도 안돼

코로나19 재유행, 심리방역 중요…국가트라우마센터 내 수어통역사 배치도 안돼

메디컬월드뉴스 2022-08-03 22:36:03

3줄요약

코로나19가 재유행하는 가운데 국가트라우마센터에서 실시하고 있는 ‘수어통역 심리지원서비스’ 이용자가 13개월간 17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혜영(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 수어통역 심리서비스 지원 상담 현황은 2021년 7월부터 2022년 7월까지 총 17명이었고, 최대 이용자도 시행 첫 달 4건이 최대였다. 

(표)코로나19 수어통역 심리지원서비스 상담 현황

복지부는 2020년 1월부터 코로나19로 스트레스 불안 등을 느끼는 국민을 위한 통합심리지원단을 운영하고 있다. 

서비스 시작 이후 지난 6월까지 상담 건수는 210만 건에 달할 정도로 코로나19 무력감이나 우울을 호소하는 국민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우울감 경험률 및 자살률이 높은 장애인에 대한 심리지원 서비스는 부실하다는 평가다. 

국립재활원 연구에 따르면, 장애인은 비장애인에 비해 감염을 매우 많이 걱정하는 비율이 20% 이상 높았다. 외로움·불안·우울 등을 매우 많이 느낀 비율도 각각 10.8%, 13.3%, 6.5% 높았다. 


(표)코로나19 감염걱정, 외로움, 우울감, 불안 비율 

이처럼 장애인 심리지원이 절실한 고위험군에 속함에도 별도의 이용자로 집계하지 않고 있어 제대로 된 현황 파악이 어려운 것은 물론 2021년 7월부터 장애인의 접근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청각·언어 장애인에게 제공한 수어통역 심리지원 서비스도 이용자가 매우 저조한 상황이다.

 

실적 저조의 원인으로는 적극적인 홍보 부족, 즉각적인 상담이 이뤄질 수 있는 인프라 구축 미흡이 지적됐다. 

수어를 사용하는 농아인의 경우 문자로는 충분한 소통이 어렵고, 손말이음센터 역시 통화중계에는 도움이 되나 정신건강 전문 상담까지 지원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음에도 국가트라우마센터 내 수어통역사를 배치하지 않고 있다. 


별도의 수어통역 인원이 없기 때문에 수어통역센터에 상담 일정을 조율하는 사전 예약 절차를 거쳐야 하며, 번호만 누르면 바로 상담이 가능한 비장애인 심리지원서비스와 달리 평균 5일 정도의 소요 시간이 발생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최혜영 의원은 “국립국어원 조사에 따르면 수어 통역이 필요한 영역 1순위가 의료였다”며, “전문적인 수어통역 인력 양성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치명률은 낮지만 확진자가 늘고 있는 만큼 심리방역이 중요하다”며, “장애인도 즉각적이고 적절한 상담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시스템과 장애인을 전문 상담할 수 있는 상담원 양성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메디컬월드뉴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