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년째 쓰레기장 뒤지게 해달라고"…비트코인 '8천 개' 실수로 버린 남성 사연 [해외토픽]

"9년째 쓰레기장 뒤지게 해달라고"…비트코인 '8천 개' 실수로 버린 남성 사연 [해외토픽]

데일리안 2022-08-03 21:27:00

3줄요약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gettyimagesbank

비트코인 8,000개가 든 하드 디스크 드라이브를 버린 영국 남성이 9년째 쓰레기장을 뒤지게 해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영국 매체 가디언은 지난 2일(현지 시각) 웨일스 뉴포트 출신 IT업계 종사자 제임스 하우얼스의 사연을 보도했다.

그는 2013년 사무실을 정리하던 중 낡은 노트북에 든 드라이브를 버렸다. 문제는 그 드라이브에 1억 5,000만 파운드(한화 약 2,400억 원)에 달하는 비트코인이 저장돼 있었다는 점이다.

이 사실을 뒤늦게 인지한 하우얼스는 뉴포트 시의회에 쓰레기장을 뒤질 수 있게 해달라고 요구했다.

최근에는 인공지능과 로봇 개를 이용해 쓰레기장을 수색하겠다며 헤지펀드에서 1,000만 파운드(약 160억 원)를 모금하기도 했다.

그는 쓰레기장에서 드라이브를 찾는 데 9~12개월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하우얼스는 "우리는 다양한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다재다능한 팀"이라며 "우리가 힘을 합친다면 이 과제를 마무리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뉴포트 시의회는 하우얼스의 요청을 거절했다. 시의회 측은 "우리는 매립지와 그 주변 지역의 생태학적 위험을 관리할 의무가 있다"며 "하우얼스의 계획은 우리가 수용할 수 없는 생태학적 위험 요소를 내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1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1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