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록음악 황금기’ 후견인 모 오스틴 별세, 향연 95세

‘록음악 황금기’ 후견인 모 오스틴 별세, 향연 95세

스포츠경향 2022-08-03 21:26:00

3줄요약

지미 헨드릭스와 딥 퍼플, 레드 핫 칠리 페퍼스 등 록 뮤지션들과 계약하고 음반을 제작한 음악 산업계의 거물 모 오스틴(Mo Ostin)이 별세했다. 향년 95세.

미국 현지언론은 2일(현지시간) 오스틴이 로스앤젤레스 자택에서 지난달 31일 사망했다고 전했다.

오스틴은 1960년대 초반부터 1990년대 중반까지 록 음악의 르네상스와 산업적 황금기를 구축한 인물이다.

미국 메이저 음반사인 워너브러더스 최고경영자(CEO)였던 그는 1960년대와 1970년대에는 헨드릭스를 비롯해 블랙 새버스, 그레이트풀 데드 등 전설적인 록 뮤지션들과 계약을 했다.

또 섹스 피스톨스와 R.E.M, 그린데이 등 록의 조류를 바꾼 아티스트들을 발굴하는 뛰어난 선구안을 보여줬다.

모 오스틴의 록스타의 자질을 미리 알아보는 보는 능력이 가장 잘 나타난 계약으로 1978년 프린스와의 계약이 꼽힌다.그는 경쟁자들을 제치고 프린스와 계약하기 위해 당시 무명이었던 그에게 3장 앨범을 내주겠다고 보장한 것 이외에도 음악 내용에 간섭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했다.

프린스는 워너브러더스와 계약했고, 여섯 번째 앨범 퍼플 레인은 전세계에서 2500만 장 이상 팔린 대 히트작이 됐다.

1927년 뉴욕 브루클린 러시아 이민자 가정에서 태어난 오스틴은 록 음악의 황금기를 이끈 후견인으로 불리지만, 출발은 재즈음악 관련 업무였다.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UCLA) 로스쿨을 중퇴하고 재즈 명문 레이블 ‘버브’의 전신 ‘클레프’의 녹음실에 취직한 그는 당시 슈퍼스타였던 프랭크 시내트라와 친분을 쌓았다.

시내트라는 1960년 자신의 레코드 회사 ‘리프라이즈’를 설립하면서 오스틴을 부사장으로 임명한 후 “버브 같은 재즈 레코드회사를 만들라”고 지시했다. 당시 유행은 로큰롤 장르였지만, 시내트라는 록 뮤지션과의 계약은 금지시켰다. 이에 오스틴은 “로큰롤을 무시하면 회사가 살아남을 수 없다”고 시내트라를 설득해 영국 출신 밴드 킹크스와 계약, 전 세계적인 히트를 기록했다.

오스틴은 록스타들 사이에서도 존경을 받았다. 레드 핫 칠리 페퍼 베이시스트 연주자 플리는 오스틴이 1994년 워너브러더스 CEO 자리에서 물러나자 “당신은 레코드 회사 사람 중 내 눈을 바라본 첫 번째 사람”이라는 가사가 담긴 미발표곡을 녹음하기도 했다.

오스틴은 2003년 로큰롤 명예의 전당에 헌액이 되는 영광을 누렸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Copyright ⓒ 스포츠경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1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1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