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태규 "악역하며 육아 스트레스 풀어, 내게는 힐링" (옥문아들)[종합]

봉태규 "악역하며 육아 스트레스 풀어, 내게는 힐링" (옥문아들)[종합]

엑스포츠뉴스 2022-08-03 21:23:17

3줄요약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봉태규가 악역으로 육아스트레스를 풀었다고 말했다.

3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문아들')에서는 배우 봉태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송은이는 봉태규가 '재벌 악역 전문'이라는 소개에 대해 "저랑 같은 프로그램을 오래 해서 잘 알지 않나. 저는 '쟤가 저 역할을 어떻게 하지?' 싶다"고 궁금증을 드러냈다.

봉태규는 "(악역에 대해) 전혀 고민하지 않았다. 아이를 키우면 길게 고민하면 안 된다. 오히려 '펜트하우스' 때는 '리턴' 때 사이코패스를 했으니까 어떻게 다르게 보여줄까에 대한 고민만 했다"고 밝혔다. 

이어 "육아할 때는 속에서 열불이 나도 아이 앞에서 드러내면 안 되지 않나. 그때가 큰 아이가 네 살 때였는데 촬영장에 가서 스트레스를 풀고 왔다. (소리를 마음껏 지르고 어니까) 저에게는 굉장히 힐링이 됐다"고 털어놨다. 

두 아이들이 봉태규의 악역 연기를 본 적이 있냐는 질문에는 "화면을 직접적으로 본 적은 없다. 그런데 주변에서 친구들이 이야기를 해준다고 하더라. 어느 날 '아빠가 규진이라며? 나 다 알아. 거기서 사람 때리잖아'라고 하는 거다. 그래서 '아빠가 누군가 해하긴 하지만 때리진 않아'라고 답한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봉태규는 악역의 고충에는 "힘들긴 하다"며 "'펜트하우스'는 송출할 때 보낼 수 있는 음성 데시벨이 있는데 항상 초과했다고 하더라"며 늘 악을 쓰면서 연기했던 기억을 떠올렸다. 

이어 "악역을 하니까 일부러 무서운 표정을 하지는 않는다. 그러면 더 이상하다. 오히려 '리턴', '펜트하우스'에서는 사이코패스나 악역이라는 걸 지우려고 했다"고 밝혔다.



한편 최근 예능에서도 활약 중인 봉태규는 악역과 예능 중 동시 섭외가 들어오면 "예능을 하겠다"고 답했다.

봉태규는 "제가 한때 굉장히 힘들었던 시절이 있었다. 아버지도 사고로 돌아가시고 송사에 휘말리기도 하고 몸도 안 좋았다. 그때 연예인을 안 할까도 생각했다. 그런데 제가 유일하게 웃었던 게 '무한도전'과 같은 예능 프로그램이었다. 힘들 때 (위로) 받은 게 많아서 내가 하게 된다면 받은 걸 돌려드리고 싶은 마음에 적극적으로 예능을 하게 된다"고 털어놨다.

봉태규는 "정형돈이 은인이겠다"라는 말에 "맞다. 안 그래도 재석이 형 만났을 때 따로 이야기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Copyright ⓒ 엑스포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1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1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