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첫 곡물수출선, 선박검사 통과…최종 목적지로 출항

우크라 첫 곡물수출선, 선박검사 통과…최종 목적지로 출항

연합뉴스 2022-08-03 19:29:35

3줄요약

이스탄불서 우크라·러 등 공동조사 완료…보스포루스 통해 레바논행

보스포루스 해협 입구 정박한 우크라이나산 곡물 수출선보스포루스 해협 입구 정박한 우크라이나산 곡물 수출선

(이스탄불 EPA=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이스탄불 보스포루스 해협 입구에서 우크라이나산 옥수수를 실은 수출선 라조니호가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유엔, 튀르키예 대표단의 선박 검사를 받고 있다. 2022.8.3. photo@yna.co.kr

(이스탄불=연합뉴스) 조성흠 특파원 = 러시아의 침공 이후 5개월여 만에 처음으로 우크라이나에서 흑해로 출항한 곡물 수출선 라조니호가 3일(현지시간) 튀르키예(터키) 이스탄불에서 선박 검사를 통과해 최종 목적지를 향한 항해를 시작하게 됐다.

AP와 AFP, 로이터 등 통신에 따르면 튀르키예 국방부는 "검사가 완료됐고 문제가 없음을 확인했다"며 "라조니호가 곧 이스탄불 보스포루스 해협을 통과해 레바논으로의 항해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일 오전 9시께 우크라이나 오데사에서 우크라이나산 옥수수 2만6천t을 싣고 출항한 시에라리온 국적의 라조니호는 전날 밤 9시께 선박 검사를 위해 이스탄불 보스포루스 해협 입구 근처에 정박했다.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유엔, 튀르키예 대표단으로 구성된 공동조정센터(JCC)는 이날 오전 검사를 통해 선박에 곡물 외에 허용되지 않은 화물이 실리지 않았음을 확인했다.

우크라이나 곡물 수출선 검사 위해 승선하는 공동조사단우크라이나 곡물 수출선 검사 위해 승선하는 공동조사단

(이스탄불 로이터=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유엔, 튀르키예의 대표단이 이스탄불 보스포루스 해협 입구에 정박한 우크라이나산 곡물 수출선 라조니호의 검사를 위해 승선하고 있다. 2022.8.3. photo@yna.co.kr [튀르키예 국방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라조니호가 지중해를 거쳐 목적지인 레바논 트리폴리에 도착하게 되면 2월 24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흑해를 통한 첫 곡물 수출이 무사히 완료되게 된다. 레바논까지는 앞으로 4~5일 걸릴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세계 식량 시장은 러시아의 침공으로 세계 최대 식량 수출국 중 하나인 우크라이나의 흑해 항만이 봉쇄되면서 극심한 혼란에 빠졌다. 우크라이나 항만에 묶인 곡물은 최대 2천500만t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이에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는 지난달 22일 유엔과 튀르키예의 중재로 흑해 항로의 안전을 보장하고 JCC가 수출입 절차 전반을 관리하도록 합의했고, 지난 1일 라조니호가 오데사항에서 첫 수출길에 올랐다.

우크라이나에서는 오데사와 유즈니, 초르노모르스크 등 3개 항에서 곡물 수출선 16척이 출항을 대기 중이다.

튀르키예 국방부는 앞서 하루 1대꼴로 출항이 가능할 것이라고 예상했으나, 이날 국방부 고위 관계자는 "하루 3대까지 출항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josh@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