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오르니 작은집 인기"..상반기 서울 소형주택 매매비중 역대 최고

"금리오르니 작은집 인기"..상반기 서울 소형주택 매매비중 역대 최고

이데일리 2022-08-03 16:30:03

3줄요약
[이데일리 신수정 기자]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과 고강도 대출규제로 주택시장이 얼어붙고 있는 가운데 서울 주택 매매시장에서는 소형 규모가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한국부동산원의 규모별 주택 매매거래 현황을 살펴본 결과, 올해 상반기(1~6월) 서울 주택 매매거래량은 총 3만 4945건으로 나타났다. 이 중 전용면적 60㎡ 이하의 주택 매매거래량은 2만 4673건으로 전체 거래량의 70.6%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한국부동산원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6년 이래(상반기 기준) 가장 높은 비중이다. 전용면적 61~85㎡ 규모 주택의 경우 올해 상반기 5724건이 거래돼 전체의 16.4% 비중을 차지해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전용면적 86~100㎡ 규모의 주택매매거래량은 올 상반기 372건으로 전체의 1.1% 비중을 기록했고, 전용면적 101~135㎡ 규모 주택 거래량은 1203건으로 3.4% 비중을, 전용면적 136㎡ 이상은 2973건을 기록했고 8.5% 비중으로 조사됐다.

서울 25개 자치구에서 전용면적 60㎡이하의 소형 주택 매매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도봉구’로 확인됐다. 올해 상반기 도봉구의 주택매매거래량은 1299건이었고, 이 중 전용면적 60㎡이하 소형주택 매매거래량은 1032건으로 소형주택 매매 거래비중이 79.4%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강서구 전용면적 60㎡이하 매입비중이 79.0%, 구로구 78.5%, 강북구 78.0%, 금천구 77.7%, 은평구 77.0%, 송파구 76.4%, 양천구 75.7%, 마포구 73.3%, 중랑구 73.2% 등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소형주택의 매매비중 증가는 서울 1인 가구가 증가와 함께 주택가격 상승, 금리인상 등으로 주택 실수요자가 소형주택으로 몰리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높은 금리와 대출 이자에 대한 부담감으로 주택 매수심리가 위축됐고 비교적 가격부담이 덜한 소형주택으로 관심이 쏠리고 있다”며 “이 같은 소형주택 시장주도는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의 1인가구는 가파르게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서울의 1인가구는 2010년 85만 4606가구(1인가구 비중 24.4%)에서 2015년 111만 5744가구(29.5%)으로 증가했고, 2021년에는 148만 9893가구로 전체의 36.8%가 1인 가구로 확인됐다.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