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모리 1위’ 삼성전자, 빅데이터 시대 차세대 메모리 솔루션 공개

‘메모리 1위’ 삼성전자, 빅데이터 시대 차세대 메모리 솔루션 공개

한스경제 2022-08-03 14:34:10

3줄요약
플래시 메모리 서밋 2022에서 기조 연설에 나선 최진혁 삼성전자 부사장. 사진=삼성전자
플래시 메모리 서밋 2022에서 기조 연설에 나선 최진혁 삼성전자 부사장. 사진=삼성전자

[한스경제=김재훈 기자] 글로벌 플래시 메모리 업계 1위를 달리는 삼성전자가 차세대 메모리 솔루션을 대거 공개하며 기술력 차이를 증명했다.

삼성전자는 2일(현지시간) 미국 산타클라라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플래시 메모리 서밋(Flash Memory Summit·FMS) 2022'에서 차세대 메모리 솔루션을 대거 선보였다. FMS는 매년 미국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플레시 메모리 컨퍼런스다.

최진혁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솔루션개발실 실장(부사장)은 이날 '빅데이터 시대의 메모리 혁신'이라는 주제의 기조 연설을 통해 “인공지능(AI), 메타버스(Metaverse), 사물인터넷(IoT), 미래차(Automotive), 5G·6G 등 서비스가 확대되며 데이터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산업 지형이 데이터를 중심으로 변화하는 '데이터 중력'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량의 데이터를 이동, 저장, 처리, 관리하기 위한 메모리 기술의 혁신적인 발전이 필요하다며 △서버 시스템의 공간 활용도를 높인 '페타바이트 스토리지' △인공지능·머신러닝(ML)에 최적화된 '메모리 시맨틱 SSD' △스토리지를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텔레메트리' 등 차세대 메모리 솔루션을 소개했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기업들과 고용량 SSD의 다양한 폼팩터와 스택 구조 기술 개발을 협력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페타바이트급의 스토리지 시스템 구현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페타바이트 스토리지는 저장용량이 획기적으로 향상돼 최소한의 서버로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처리해 고객들이 효율적으로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 효율적인 서버 운영으로 에너지 사용도 최소화하는 장점이 있다.

CXL(컴퓨트 익스프레스 링크·Compute Express Link) 차세대 인터페이스 기반 메모리 시맨틱 SSD는 인터페이스를 통해 데이터를 전송하는 한편 내부 D램 캐시메모리가 작은 크기의 데이터 읽기, 쓰기를 보다 효과적으로 처리하도록 지원한다. AI 등에서 일반 SSD에 비해 임의읽기 속도와 응답속도를 최대 20배까지 향상시킬 수 있다.

메모리 시맨틱 SSD. 사진=삼성전자
메모리 시맨틱 SSD. 사진=삼성전자

텔레메트리 기술은 SSD가 사용되는 환경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이상점을 사전에 감지해 리스크를 방지해주는 기술이다. SSD 내부에 탑재된 낸드플래시, D램, 컨트롤러 등의 소자뿐 아니라 SSD의 메타데이터를 분석해 발생 가능한 이슈를 사전에 발견해 고객의 안정적인 서버 운영을 지원한다.

또한 삼성전자는 지난 5월 업계 최초로 개발한 UFS(Universal Flash Storage) 4.0 메모리를 이달부터 양산을 시작한다. UFS 4.0 메모리는 고해상도 콘텐츠, 고용량 모바일 게임 등 신속한 대용량 처리가 필수인 플래그십 스마트폰의 핵심 솔루션으로 향후 모빌리티, VR·AR 등 모든 컨슈머 디바이스 영역으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최진혁 부사장은 "폭발적인 데이터 증가는 업계에 큰 도전이 되고 있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업계의 생태계 구축이 중요하다"며 "삼성전자는 데이터의 이동, 저장, 처리, 관리 각 분야에 맞는 혁신적인 반도체 솔루션을 통해 인공지능, 머신러닝, 고성능 컴퓨팅 등 다양한 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opyright ⓒ 한스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