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장관 "중대재해 감축 최선…자율·예방 중심 로드맵 수립"

노동장관 "중대재해 감축 최선…자율·예방 중심 로드맵 수립"

연합뉴스 2022-08-03 10:34:07

3줄요약

국회 환노위 업무보고…"반도체 실무 인력 신속 양성"

이정식 장관이정식 장관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은 3일 "중대재해 감축 패러다임을 자율·예방 중심으로 전환하는 로드맵을 10월 중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업무보고 인사말을 통해 "국민이 건강하고 안전하게 일할 수 있도록 중대재해 감축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장관은 "기업들이 안전보건 관리체계를 구축하도록 지원해 중대재해처벌법의 수용성도 높이겠다"며 "물류센터와 같은 사업장에서 일하는 분들이 폭염으로 인한 중대재해를 겪지 않도록 불시 점검하는 등 안전 조치에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노동부는 일부 규정이 모호해 대응하기 어렵다는 경영계 의견을 받아들여 중대재해처벌법 시행령을 연내 정비할 방침이다.

이 장관은 최근 고용·노동 상황과 관련해서는 "고용 지표는 안정적이지만 구직을 포기하는 청년, 인력난을 호소하는 기업은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민생의 근간인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 모든 정책적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특히 "현장에서는 반도체 등 신기술 분야를 중심으로 인력 부족을 호소하고 있다"며 "반도체 분야를 중심으로 현장 적합도가 높은 훈련을 통해 실무 인력을 신속히 양성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문가들로 구성된 '미래노동시장 연구회'가 최근 발족한 점을 언급하며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제도개선 과제를 도출하도록 세심하게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ksw08@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1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1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