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14년차 최윤영 “‘골때녀’ 자신감…예능 진격”

배우 14년차 최윤영 “‘골때녀’ 자신감…예능 진격”

스포츠동아 2022-08-03 06:30:00

3줄요약

배우 최윤영이 SBS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와 ‘연애는 직진’에서 활약하며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김종원 기자 won@donga.com

“하루도 쉬지 않고 축구 연습”
내친김에 ‘연애는 직진’ 출연
“개그 코드 맞는 이상형 기대”
배우 최윤영(36)이 예능 무대로 자리를 옮겨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최근 SBS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골때녀)에 이어 3일부터 연애를 소재로 내세운 ‘연애는 직진’에 출연한다. 이를 통해 tvN ‘경이로운 소문’, ‘60일, 지정생존자’ 등 그동안 드라마로 굳혀진 이미지를 벗고 솔직하고 발랄한 매력으로 어필하겠다는 각오도 다지고 있다.

최윤영은 4월부터 여성 연예인들의 축구 대결을 그리는 ‘골때녀’에 출연 중이다. 최여진, 정혜인 등 동료들과 뭉친 ‘FC액셔니스타’ 소속 수비수로서 그라운드를 누비고 있다. 2일 서울 서대문구 스포츠동아 사옥에서 만난 그는 “팀 연습에 개인 수업도 받아 하루도 쉬지 않고 축구를 하고 있다”면서 “4개월여 동안 선수처럼 살았다”고 웃었다. 덕분에 ‘뽀시래기’나 ‘햇병아리로’로 불렸던 그는 요즘 부쩍 늘어난 패스 실력을 자랑하고 있다.

새로 시작한 ‘연애는 직진’은 ‘골때녀’의 스핀오프 프로그램이다. 배우 최여진, 모델 송해나, 가수 유빈과 함께 비연예인 남자 출연자들과 미팅을 하는 내용이다. 지난달 베트남 다낭에서 닷새간 촬영하며 “나에게 솔직해지는 시간”을 보냈다. 그는 “새로운 공간에서 다양한 직종의 사람들과 만나다 보니 저절로 몰입하게 됐다”고 돌이켰다.

2008년 KBS 21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 후 14년간 연기에만 매진했지만, 최근 예능 활동을 시작하며 다양한 변화를 맞았다. 최윤영은 “이전에는 연기에 방해가 될까봐 예능 출연을 거절했다”면서 “요즘은 시청자나 제작자 모두 드라마와 예능 속 모습을 별개로 받아들이는 것을 보고 자신감이 들었다”고 말했다.

평소 이상형으로 꼽아온 “개그 코드 잘 맞는 사람”을 ‘연애는 직진’으로 만날 수 있을지는 “비밀”이다. 최윤영은 “나도 모르게 나오는 설레는 표정이 ‘꿀잼’일 것”이라며 남다른 자신감을 드러냈다.
유지혜 기자 yjh0304@donga.com

Copyright ⓒ 스포츠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