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배현진·윤영석 직격 "정치인, 사퇴 선언 순간 직 상실"

홍준표, 배현진·윤영석 직격 "정치인, 사퇴 선언 순간 직 상실"

데일리안 2022-08-03 02:00:00

3줄요약

"정치인들 말은 천금같이 무거워야"

국민의힘 최고위원직 사퇴를 밝힌 배현진·윤영석 최고위원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을 위한 상임전국위원회 및 전국위원회 소집 안건을 의결한 뒤 원내대표실을 나서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국민의힘 최고위원직 사퇴를 밝힌 배현진·윤영석 최고위원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을 위한 상임전국위원회 및 전국위원회 소집 안건을 의결한 뒤 원내대표실을 나서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홍준표 대구시장은 2일 최근 국민의힘 최고위원 사퇴 선언을 한 배현진·윤영석 의원을 겨냥해 "정치인은 공무원과 달리 사퇴 선언하는 순간 그 직을 상실한다"고 비판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퇴서를 제출해야 하는 공무원과 다르다. 강요에 의한 사퇴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공무원의 경우는 사퇴서라는 요식 행위가 필요한 거지만 정치인들은 다르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국민의힘 지도부는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을 위한 상임전국위·전국위 소집 안건을 의결했다. 사퇴 처리가 완료된 김재원·조수진 최고위원을 제외한 재적 인원 7명 중 4명이 참석해 과반 정족수를 채웠다. 배현진·윤영석 의원은 사퇴의사를 밝힌 상태서 권성동 원내대표·성일종 정책위의장과 함께 최고위 의결에 참여했다.

홍 시장은 "제가 당대표를 사퇴할 때나 황교안 대표가 당대표를 사퇴할 때 사퇴서를 제출한 일이 있었나"라며 "그만큼 정치인들의 말은 천금같이 무거워야 한다. 점입가경(漸入佳境)"이라고 지적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3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3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