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8월 1일부터 태국산 축산물 외 칠레산 식육, 수산물까지 전자위생증명서 적용

식약처, 8월 1일부터 태국산 축산물 외 칠레산 식육, 수산물까지 전자위생증명서 적용

메디컬월드뉴스 2022-08-01 23:36:07

3줄요약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가 태국산 축산물 수입 시 수입자가 원본으로 제출해야 하는 수출위생증명서를 전자위생증명서로도 제출할 수 있도록 블록체인 기술로 개발한 시스템을 이용하는 수입신고 절차를 8월 1일부터 적용한다. 


이번 합의문 주요 내용은 ▲양 기관이 태국산 축산물 수출입시 블록체인기술을 활용한 전자증명위생증명서 송‧수신 ▲전자증명서 적용 대상 품목 확대 ▲정보보안 관리 등이다.

식약처는 그간 위생증명서 제출의 용이성을 높이고, 위‧변조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전자위생증명서로 수입신고가 가능한 축‧수산물의 대상을 점차 확대해오고 있다. 


수입 축·수산물에 대한 전자 위생증명서 제출은 작년 9월 호주산 식육에 대해 처음 적용됐고, 지난 6월에는 필리핀산 수산물에 대해  적용했다. 

8월부터는 태국산 축산물과 칠레산 식육, 수산물에 대해서도 적용한다.


식약처는 칠레산 식육의 전자 위생증명서 적용을 위해 지난 2021년 8월 ‘식약처-칠레 농축산청 전자위생증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 기관이 시스템을 구축해 지난 4월부터 시범운영을 추진중이며, 8월 1일부터 수산물까지 확대해 본격 시행한다.


식약처 수입식품안전정책국 수입검사관리과는 “앞으로도 수입 업무 효율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절차를 개선하고, 국민들이 수입식품을 안심하고 소비할 수 있도록 안전관리 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식약처는 2020년부터 태국 축산개발청과 상호 협력해 시스템을 개발해왔으며, 지난 7월 19일 ‘블록체인기술 활용한 전자위생증명서 적용에 관한 합의문’에 대한 서명했다. 

전자위생증명서 송·수신 시스템을 이용하면 국내 수입자는 전송된 위생증명서 번호를 조회·입력하는 것만으로도 수입신고[관세청 통관 단일창구(Unipass)에서 수입신고]가 가능하다.

[메디컬월드뉴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