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사자’ 너무 귀여워 틈만나면 깨물며 ‘애정표현’하는 형아 강아지

‘아기 사자’ 너무 귀여워 틈만나면 깨물며 ‘애정표현’하는 형아 강아지

애니멀프레스 2022-07-31 23:35:18

생후 2개월 된 아기 사자와 호형호제 하는 셰퍼드 강아지가 보는 이들의 귀여움을 자아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지난달 31일 영국 일간지 메트로(Metro)는 동생 사자가 너무 귀여워 시간이 생길 때마다 동생에게 다가가 깨물며 장난치는 형 셰퍼드의 일상을 소개했습니다.

@Metro

이 형제들이 사는 곳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위치한 사드고로드 동물원(Sadgorod Zoo)으로, 동생은 생후 2개월 된 아기 사자 ‘아스트라(Astra)’와 형은 셰퍼드 강아지 ‘엘자(Elza)’가 이 이야기의 주인공 형제입니다.

이 둘의 일상은 매일 아침 눈을 뜨고나서 부터 밤에 잠이 들 때 까지인데요. 두녀석은 하루 종일 붙어다니며 장난치고 모험합니다.

둘의 첫만남은 사자 아스트라가 이 동물원으로 이동이 되고 부터입니다. 낯선 동물원에 도착한 아스트라는 두려움이 많았는데 사드고로드 동물원의 ‘토착민’ 엘자가 새끼 사자인 아스트라에게 다가가 “걱정하지마!”라는 듯이 아스트라를 지켜주며 놀아주었다고 하는데요.

@Metro

사드고로드에서 두녀석들을 돌보는 동물원 관계자들은 “동생 아스트라가 귀여운지 엘자는 매일매일 아스트라의 귀를 깨물고 놀아요”라며 “이제는 자기도 나이가 들었다는 것을 보여주는 듯이 아스트라도 엘자의 귀를 깨물곤해요. 나이가 들어도 이 우정 변치 않았음 합니다.”라 전했습니다. 

The post ‘아기 사자’ 너무 귀여워 틈만나면 깨물며 ‘애정표현’하는 형아 강아지 appeared first on 애니멀프레스.

Copyright ⓒ 애니멀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