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홍현희 빈자리 채운 장영란 "스타 돼봤다…욕심 없어"

'전참시' 홍현희 빈자리 채운 장영란 "스타 돼봤다…욕심 없어"

스포츠한국 2022-07-30 23:34:35

3줄요약
사진=MBC 캡처
사진=MBC 캡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장영란이 넘치는 입담을 뽐냈다.

30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는 출산을 앞두고 자리를 비운 홍현희를 대신해 장영란이 출연했다.

이날 장영란의 등장에 MC들은 "지금 홍현희씨가 장영란씨 나온 걸 보면 불안해할 것 같다", "강적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장영란은 "많이 내려놨다. 스타도 돼봤고 광고도 많이 찍었고 다 했기 때문에 욕심 없는 자리"라며 손사래를 쳤다.

이에 전현무가 "홍현희 씨가 복귀할 때까지 자리를 지키고 싶은 마음은 있냐. 제작진이 부탁한다면?"이라고 묻자, 장영란은 "당연히 해드린다. 제작진과의 약속이지 않나. 싸게 해드린다"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Copyright ⓒ 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3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3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