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해서 한 잔?’ 불안, 우울 겪을수록 술을 도피처로 삼아선 안돼

‘우울해서 한 잔?’ 불안, 우울 겪을수록 술을 도피처로 삼아선 안돼

메디먼트뉴스 2022-07-28 14:36:23

 

[메디먼트뉴스 이상백 기자]최근 발표된 자료들에 따르면 평생 동안 자살사고, 자살 계획, 자살시도를 한 사람 중 대다수가 알코올 사용 장애나 의존 증상을 겪고 있으며, 최근 7년간 자살 사망자들 중 일부를 대상으로 한 심리부검에 따르면 30% 이상이 사망 당시 음주 상태였다. 전문가들은 술은 우울과 불안 증세를 악화시킬 뿐 치료제나 피난처가 절대 될 수 없기 때문에 기분장애를 겪고 있을수록 음주 습관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얼마 전 보건복지부와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이 발표한 ‘2015~2021 심리부검 면담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 7년간 자살 사망자 801명 중 32%가 사망 당시 음주 상태였고, 19.9%는 파악이 안되기 때문에 음주 가능성이 있을 수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보건복지부 국립정신건강센터에서 발표한 ‘2021년 정신건강실태조사 보고서’에서도 평생 동안 자살사고를 시도한 사람의 25%, 자살 계획은 32.4%, 자살 시도자의 28.3%가 알코올 사용 장애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자살 계획을 세운 사람 중 알코올 사용 장애, 니코틴 사용 장애, 우울장애, 불안장애 중 최소 한 개 이상 해당되는 경우는 83.3%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 지정 알코올 전문 다사랑중앙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우보라 원장은 “알코올 사용 장애 환자들의 대다수가 알코올 사용 장애와 같은 ‘물질 사용 장애’와 우울, 불안, 강박 장애 등의 ‘정신 건강 문제’를 동시에 가진 ‘이중 진단’으로 분류된다. 기분장애를 겪는 환자들은 힘들고 버거운 감정들을 받아들이고 표현하는 대신 다른 물질이나 관계, 특히 알코올 뒤로 숨게 되는 경우가 흔한데, 알코올이 자극하는 신경전달물질들이 감정을 왜곡하면서 스트레스를 완화시킨다고 착각하기 때문”이라며 기분장애 환자들이 알코올 의존이나 남용에 쉽게 빠지는 점을 설명했다.

기분장애와 알코올 사용 장애의 상관관계는 오래전부터 주의를 기울여야 할 문제로 여겨졌지만, 특히 최근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예상치 못하게 경제적 문제에 직면하거나 스트레스를 받게 되면서 기분장애와 알코올 문제를 동시에 겪거나 급격하게 악화되는 경우가 많아진 것으로 보인다.

지난 몇 년 간의 자살사고 유가족들을 대상으로 한 심리부검에서도 사망자가 코로나19 팬데믹 동안 사업 난 심화, 부채 규모 증가로 인해 스트레스가 커지면서 정신적 고통을 호소했거나, 오래전부터 도박, 알코올로 인한 빚 문제로 가족 갈등을 겪고 있던 중에 코로나19 유행으로 인한 경제적 문제로 다시 도박 및 음주 사용이 증가하면서 가족관계가 악화된 사례가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다사랑중앙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우보라 원장은 “많은 환자들이 우울이나 불안으로부터 오는 슬픔, 무기력함, 외로움, 자살 충동 등으로부터 도망치기 위해 술을 마신다고 한다. 일시적으로는 술이 이러한 증상들을 완화시켜주고 자신감을 주는 것 같이 느껴지지만, 술은 우울이나 불안 장애로 인해 겪게 되는 부정적인 감정들을 더 극대화하거나, 술로 인해 겪게 되는 갈등과 경제적인 문제들을 더욱 악화시키고, 더욱 높은 불안의 상황을 직면하게 할 뿐"이라고 말했다.

또한 우보라 원장은 “알코올을 섭취하면 혈액 내 행복호르몬으로 알려진 세로토닌의 농도가 감소한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우울증 등으로 인한 스트레스로 이미 세로토닌 농도가 낮아진 상태라면 알코올 섭취로 인한 세로토닌 기능 저하는 우울감을 키울 뿐인 것이다. 우울하다는 이유로 술을 습관적으로 마시고 있다면, 술은 절대 우울, 불안과 같은 부정적인 감정의 도피처나 해결책이 될 수 없음을 명심하고 술로 도망치며 상황을 회피하기보다는 술로 인해 망가진 몸뿐만 아니라 마음을 건강하게 돌보는 것에 집중하고 치료적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당부했다. 

[도움말 - 보건복지부 지정 알코올질환 전문 다사랑중앙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우보라 원장]

Copyright ⓒ 메디먼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