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난에 중국발 쇼크까지…GM, 2분기 이익 40%↓

반도체난에 중국발 쇼크까지…GM, 2분기 이익 40%↓

연합뉴스 2022-07-26 23:33:51

3줄요약
미국 펜실베이니아주의 GM 공장미국 펜실베이니아주의 GM 공장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자동차회사 제너럴모터스(GM)는 26일(현지시간) 글로벌 공급망 차질과 중국에서의 영업 부진으로 2분기 순이익이 40% 급감했다고 밝혔다.

GM의 2분기 순이익은 16억9천만달러(약 2조2천억원)로 전년 동기 28억4천만달러에서 크게 줄어들었다.

세전 주당 순이익은 1.14달러로 금융정보업체 팩트셋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1.23달러에 못 미쳤다.

2분기 매출은 357억6천만달러(약 46조9천억원)로 전년 동기보다 5% 증가했다.

차량용 반도체를 비롯한 부품 공급난이 GM의 발목을 잡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이 회사가 2분기 말까지 반도체 등 부품 부족으로 조립을 끝내지 못하는 바람에 팔 수 없었던 자동차 재고는 9만5천 대다.

다만 GM은 하반기 안에 이들 차를 완성해 모두 판매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GM 입장에서 두 번째로 큰 시장인 중국에서 이례적으로 8천700만달러(약 1천141억원)의 손실을 낸 것도 전체 실적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금리 인상에 따른 소비 수요 위축과 원자재 가격 상승 역시 GM 경영에 타격을 줬다고 WSJ은 평가했다.

메리 배라 GM 최고경영자(CEO)는 경제 여건이 더 나빠질 경우 재량 지출을 줄이고 고용을 축소하는 등 '긴축 모드'에 들어갈 수 있음을 시사했다.

앞서 경쟁사인 포드 자동차는 수천 명 해고 계획을 세우는 등 비용을 줄여 전기차 개발·생산에 '올인'하겠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GM도 오는 2025년까지 연 100만 대의 전기차를 생산하겠다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이날 LG화학과 미국 리벤트로부터 각각 배터리 원료를 공급받는다는 내용의 합의에 도달했다.

firstcircle@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