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옐런 접견서 "외환시장 안정에 실질적 협력 해달라"

윤 대통령, 옐런 접견서 "외환시장 안정에 실질적 협력 해달라"

데일리안 2022-07-20 04:00:00

3줄요약

"한미동맹, 경제금융안보로 진화"

"국가 간 연대·협력" 수차례 강조

윤석열 대통령(오른쪽)이 19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왼쪽)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뉴시스윤석열 대통령(오른쪽)이 19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왼쪽)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한국을 찾은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과 접견한 자리에서 "외환시장 안정을 위한 다양한 방식의 실질적 협력 방안을 한미 당국 간 깊이 있게 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이날 오후 용산 집무실에서 옐런 장관 예방을 받고 "이를 통해 한미 안보 동맹이 정치 군사 안보와 산업 기술 안보를 넘어 경제 금융 안보로 진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의 발언은 지난 5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한미정상회담 당시 언급된 '외환시장과 관련한 긴밀한 협의'의 연장선에서 나온 것이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옐런 장관과 최근 인플레이션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지난 6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 경험을 언급하면서 "전 세계 경제가 직면하고 있는 현재 위기는 어느 한 국가만의 노력만으로 해결하기 쉽지 않으며, 국가 간 연대와 협력에 기반을 둔 공동의 노력을 통해 극복해나가야 한다"고 피력했다.

또 윤 대통령은 "국제 공조를 통해 글로벌 에너지 가격 안정과 공급망 애로를 해소해 나가야 하며, 이를 위해 한미 양국이 공동의 목표하에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와 함께 경제안보 분야에서 미국의 글로벌 리더십을 전폭적으로 지지한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옐런 장관도 이 같은 협력이 한미 관계가 안보 동맹을 넘어 산업 기술 동맹으로 발전해나가는 길이라는 데 동의했다고 대통령실은 설명했다.

윤 대통령과 옐런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후의 글로벌 경제위기로 저소득·취약계층이 가장 큰 타격을 입고 있으며, 민생위기 극복이 양국 정부의 최대 과제라고 공감했다.

마지막으로 윤 대통령은 "1980년대 초 미국 정부가 스태그플레이션에 대응하기 위해 규제 완화와 감세 등 민간활력을 제고하는 정책을 폈고, 이후 미국 기업의 생산성 향상과 경제 호황의 기반이 되었던 사례 등에 대해서도 양국 재무장관 간에 논의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접견에서 대북 제재 관련 논의는 없었다고 대통령실 관계자는 설명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1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1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