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VP' 정은원 "후반기 자신감 가질 계기…준비 잘하겠다"

‘MVP' 정은원 "후반기 자신감 가질 계기…준비 잘하겠다"

이데일리 2022-07-16 23:32:51

3줄요약
1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KBO 올스타전 드림 올스타와 나눔 올스타의 경기, 나눔 올스타가 연장 승부치기 끝에 6-3 승리를 거뒀다. 올스타전 MVP를 차지한 나눔올스타 정은원이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지은 기자] 나눔 올스타 소속 정은원(22·한화 이글스)이 2022시즌 ‘미스터 올스타’가 됐다. 그는 “후반기를 자신감 있게 시작할 수 있는 계기가 되는 하루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류지현 LG 트윈스 감독이 맡은 나눔 올스타(LG·키움·두산·KIA·한화)는 16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올스타전에서 이강철 KT 위즈 감독이 이끄는 드림 올스타(KT·두산·삼성·SSG·롯데)를 꺾고 연장 접전 끝에 6-3으로 승리했다.

정은원은 10회 연장 승부치기에서 터뜨린 스리런포를 터뜨렸다. 드림 투수로 나선 김민식을 공략한 타구가 왼쪽 담장을 넘어가며 이날 팽팽했던 승부를 끝맺었다. 이 홈런으로 기자단 투표 21표 중 21표를 모두 가져가며 만장일치 MVP에 선정됐다.

경기가 끝난 뒤 정은원은 “감독 추천으로 올스타전에 출전도 늦게 했고 상 받을거라는 생각을 전혀 하지 못했다”며 “상을 탄 건지 아직 실감이 나지 않고 어벙벙하다”고 말했다.

승부치기 상황에 대해서는 “우리가 말공격이니 1점만 내자고 생각했지만, 쳐야 하는 상황이라서 야수인 김민식 선배가 더 부담됐다. 못 치면 독박쓸 거 같았다”며 “큰 걸 노리지 말고 최대한 힘 빼고 짧게 친 게 운이 따라준 거 같다“고 돌아봤다.

이어 “해결해야 하는 순간이 다가오니까 시즌 때 끝내기 안타 기회가 온 것 같은 긴장감이 느껴져서 놀랐다”며 “한국시리즈에는 못 가봤지만 비슷한 경험이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앞서 카를로스 수베로 한화 감독이 없었다면 만들어지지 않았을 기회였다. 무사 1,2루에서 김혜성이 안타를 쳤는데, 3루 주루코치로 있던 수베로 감독이 선행 주자인 최형우에게 홈 사인을 냈고 결국 아웃됐다. 정은원은 “감독님이 왜 돌리는 건지 싶었는데, 제자를 띄우기 위한 큰 그림으로 미래를 보신 게 아닌가 싶다”며 웃었다.

정은원은 “전반기엔 팀도 안좋았고 저도 막판에 좋지 않았다”며 “좋은 타격감으로 준비 잘 해서 후반기엔 팀도 저 개인도 좀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준비 잘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